한양대 이기형 교수, 제34회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 선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양대학교 기계공학과 이기형 교수(60)가 19일 제주 신화월드에서 열린 ‘2020년 한국자동차공학회 정기 총회’에서 제34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기형 신임회장은 한양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고베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가와사키중공업, 닛산자동차에서 연구를 해오다 1993년부터 한양대학교 교수로 재직, 한양대학교 창업보육센타 소장, 에리카 학술연구처장, 에리카 산학협력단 단장 및 공과대학 학장을 역임하며 인력양성과 정부 및 산학 연구과제 수행에 기여했다.

이기형 신임회장은 1993년부터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총무이사, 편집이사, 사업 부회장 및 총무 부회장을 역임하며 학회발전에 많은 공헌을 해왔다.

또한, 2016년에는 자동차산업 연구기반 구축과 기술개발을 통한 산학협력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수상했으며, 2019년에는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의 공로를 인정받아 경기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한국자동차공학회는 2021년도 부회장으로 르노삼성자동차 권상순 부사장,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김동석 전무, 현대모비스 조성환 부사장, 유니크 안정구 대표이사, 성균관대학교 황성호 교수, 서울대학교 홍성수 교수, 국민대학교 박기홍 교수, 중부대학교 하성용 교수, 서일대학교 김규성 교수, 계명대학교 김태권 교수, 한국교통안전공단 신재곤 실장 등 11명을 선출했다.

한편, 1978년 설립된 한국자동차공학회는 현재 개인회원 3만5000여명과 완성차 5사를 포함한 680여사의 기업과 연구소, 도서관 등 법인 및 단체회원이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SCIE 등재지인 IJAT와 SCOPUS 등재지인 국문논문집 등을 통해 연간 250여 편의 자동차 분야의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또한, 국제학술대회 유치 및 개최, 자동차 기술 전시회, 자동차 관련 기술 교육, 자동차 표준화에서 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까지 한국의 자동차 공학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공학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