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공학회, 현대차 권문식 고문에 자동차공학대상 수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강건용)는 지난 19일 제주 신화월드에서 열린 ‘2020 추계학술대회’에서 현대자동차 권문식 고문에게 자동차공학대상을 수여했다.

자동차공학대상은 자동차공학에 관한 학문과 기술 및 학회 발전에 지대한 공로가 있는 자동차공학인 1명을 선정해 한국자동차공학회가 그 공로를 기리기 위하여 시상하고 있다.

권문식 고문은 하이브리드 독자 기술 개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양산 등에 크게 기여, 자동차의 전장부품, 전기차, 수소전기차 개발의 토대를 다진 우리나라 대표 엔지니어로서 지난 30여 년간 이바지해 우리나라 자동차공학 및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권문식 고문은 현대자동차 환경기술연구소 소장, 현대제철 총괄사장, 현대케피코 사장,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을 거쳐 현대자동차 부회장을 역임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이날 국민대학교 양지현 교수에게 학술상, 서연오토비전 전오환 대표이사에게 기술상, 아주대학교 이종화 교수, 마힌드라 앤 마힌드라 이수원 수석부사장에게 공로상을 각각 수여했다.

또한, 서연그룹과 한국수입자동차협회로부터 후원을 받아 충북대학교 기석철 교수, 현대자동차 이병림 연구위원에게 서연학술상, 가천대학교 최회명 교수에게 KAIDA학술상을 시상했다.

1978년 설립된 한국자동차공학회는 현재 개인회원 35,000여명과 완성차 5사를 포함한 680여사의 기업과 연구소, 도서관 등 법인 및 단체회원이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SCIE 등재지인 IJAT와 SCOPUS 등재지인 국문논문집 등을 통해 연간 250여편의 자동차 분야의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또한, 국제학술대회 유치 및 개최, 자동차 기술 전시회, 자동차 관련 기술 교육, 자동차 표준화에서 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까지 한국의 자동차 공학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공학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