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텍, 소형 미팅룸 최적화된 화상회의 솔루션 ‘랠리 바 미니’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로지텍코리아가 소형 미팅룸 및 허들룸에 적합한 올인원 비디오 바 ‘랠리 바 미니(Logitech Rally Bar Mini)’를 출시했다.

‘랠리 바 미니(Rally Bar Mini)는 2월 출시된 중형 회의실 맞춤형 올인원 솔루션 ‘랠리 바’의 기능을 모두 갖췄으며, 소규모 공간에 최적화된 새로운 화상회의 제품이다.

또한, 컴팩트한 사이즈의 카메라, 스피커, 마이크, 컴퓨팅 등이 포함된 올인원 시스템으로 설계돼 간편한 배치가 가능하며, 스마트 케이블링 및 여러 장착 옵션을 통해 편리하게 구축할 수 있다.

랠리 바 미니는 AI 기반의 라이트센스 기술이 기본 탑재돼 사용자에게 높은 수준의 화상 회의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랠리 바 미니에 장착된 AI 뷰파인더는 기존 라이트사이트 오토 프레임 기능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 회의 참석자를 감지해 완벽한 프레임을 구현하는 것은 물론 참석자의 위치 변화에 따라 카메라의 방향과 확대 축소 기능을 적용하여 최적의 회의 구도를 유지한다.

또한, 스피커에 적용된 라이트사운드 기술은 음성에 있어 탁월한 선명도와 또렷함을 제공해 전달력을 높였다.

최대 4K 해상도를 갖춘 울트라-HD 비디오는 희미한 조명이나 역광에서도 자연스러운 피부톤을 포착해주는 라이트라이트(RightLight) 기술과 함께 선명하고 뛰어난 퀄리티의 영상을 구현한다.

로지텍은 사용자들의 편의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구동 방식을 택했다. 로지텍 랠리 바 미니는 USB를 통한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맥(Mac)을 포함한 모든 PC와 연결되며, 화상회의 전용 OS 및 소프트웨어가 내장된 컴퓨팅 어플라이언스로 별도의 컴퓨터나 룸 솔루션 설치 없이도 화상회의가 가능하다.

제품 설치와 관리가 간단한 것도 장점이다. 테이블이나 선반 외에도 벽 혹은 TV, 모니터와 같은 전자기기 위에 랠리 바 미니를 장착 하는 마운트 킷을 통해 알맞게 설치가 가능하다.

특히, 음소거 제어기능이 있는 랠리 확장 마이크는 최대 2개까지 추가 가능하며, 랠리 확장 마이크 허브, 10M 확장 케이블을 사용해 오디오의 전달 범위를 넓힐 수 있다.

또한, 로지텍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Sync 솔루션을 통해 회의실에 설치 된 랠리바 미니를 포함한 모든 로지텍 화상회의 장비의 통합 관리가 가능하다.

로지텍 VC 기술영업팀 김형준 부장은 “최근 영상회의를 활용한 재택 및 하이브리드 업무, 원격학습 문화가 보편화 되었으며, 이러한 변화는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인 로지텍은 영상회의 솔루션의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팀 및 개인간 협업 문화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로지텍 랠리 바 미니’와 함께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화상회의 어플리케이션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룸즈와 줌 룸즈을 비롯해 고투 룸, 펙십, 링 센트럴 등이 있으며, 로지텍은 향후 순차적으로 호환 가능한 어플리케이션의 범위를 늘려나갈 전망이다.

사진제공=로지텍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