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스온, 최근 3개월 홈쇼핑 매출 100억 원 달성… 서장훈 베개 등 판매 라인업 확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불스원의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이 최근 3개월 동안 홈쇼핑 주문 금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재택근무가 활성화 되고 집에서 머무르는 실내 생활 인구가 늘어나면서 편안하고 올바른 자세 유지를 도와주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아이템이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건강관리가 필요한 고연령층을 중심으로 척추 건강 유지와 허리 통증 완화를 도와주는 제품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확인되어 왔다.

이에 밸런스온은 PCT 국제 특허출원 신소재 ‘베타젤(Vetagel™)’의 우수한 체압 분산 효과로 장시간 착석에도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성 방석 ‘밸런스온 Fit 시트’를 앞세워 롯데홈쇼핑, GS홈쇼핑, K쇼핑 등 6개 홈쇼핑 채널을 통해 30대 이상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품 경험을 늘리는 데 집중했으며, 3개월 만에 매출 100억을 초과 달성할 수 있었다.

특히, 제품 런칭 초기부터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들의 높은 만족도와 재구매율, 지인 추천을 통한 신규 고객 유입률 등의 긍정적인 지표를 확인했기 때문에 홈쇼핑 고객 대상 무료체험 프로그램을 적극 도입해 구매 확정은 물론 추가 구매까지 이끌어 낸 것 또한 성공 요인이다.

밸런스온은 앞으로도 서장훈 베개로 알려진 ‘밸런스온 에어셀 필로우 플러스’와 효과적인 숙면을 도와주는 기능성 ‘밸런스온 베타젤 토퍼 매트리스’까지 홈쇼핑 판매 라인업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불스원 헬스케어 사업 본부장 전병익 이사는 “세계 특허 기술과 얼리어답터들의 수많은 후기를 통해 먼저 인정받은 밸런스온 시트는 장시간 앉아서 생활하는 현대인에게 필수 아이템”이라며, “밸런스온은 앞으로도 홈쇼핑, 온라인 등 다양한 라이브 커머스 채널을 통해 지속적으로 혁신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과 소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밸런스온은 이번 홈쇼핑 100억 매출 돌파를 기념해 홈쇼핑을 통해 제공하는 제품 무료 체험 기간을 기존의 2배인 최대 14일까지 확장해 진행한다.

또한, 9월 말까지 밸런스온 공식몰에서 ‘밸런스온 프리미엄 시트’를 구매 시 30%, 밸런스온 베타젤 토퍼 매트리스’와 베개 세트 제품 구매 시 최대 25%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밸런스온 에어셀 필로우 플러스’, ‘밸런스온 이지핏 필로우’ 등 베개류 1+1 혜택도 준비되어 있다.

사진제공=불스원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