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M, 국내 이공계 여대생 대상 ‘제1회 3M 우먼 인 STEM 멘토링’ 프로그램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 3M(대표 짐 폴테섹)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와 국내 이공계 분야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한 ‘제1회 3M 우먼 in STEM 멘토링’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3M 우먼 in STEM 멘토링’ 프로그램은 미래 여성 과학 인재 육성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 3M과 WISET이 함께 진행한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기업의 과학기술인과 이공계 여대생과의 네트워킹과 멘토링을 지원해 글로벌 리더의 역할 모델을 제공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 갖추어야 할 소양과 글로벌 마인드 함양을 지원해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은 5월 시작되어 4개월간 총 15명이 참석했으며, 3M 여성 임직원과의 1:5 멘토링을 통해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 분야 진로탐색 및 미래설계를 지원했다.

또한, 직접 학생들이 3M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3M의 기술과 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한국 3M은 국내 STEM 분야 여성 인재 지원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6월 국내 주요 대학의 여학생 11명에게 총 1,9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으며, 하반기에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여성 리더십 파이프라인 관리(Succession Plan), 여성 핵심 역량 인재(High Potential Employees) 관리, 여성 리더십 교육 등을 통해 여성 인력이 회사 내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여성 직원의 비율 및 여성 리더의 비율 또한 매년 점진적으로 높여 나가면서 지속적으로 조직 내 다양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짐 폴테섹 사장은 “한국의 이공계 여성 재직자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성비의 불균형이 심각한 상태”라며, “3M은 조직내 다양성 확보가 혁신적인 조직의 필수 요소라고 믿기 때문에 젊은 여성들이 STEM 분야 커리어를 추구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한국 3M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