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울갤러리, 단색화 대표작가 ‘김태호 개인전’ 개최… 5월 7일 단색화 관련 좌담회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리서울갤러리가 5월 2일부터 31일까지 박서보·하종현의 계보를 잇는 단색화 대표작가 ‘김태호 개인전’을 개최한다.

‘내재율-프랙털 소우주(Internal Rhythm-Fractal Microcosmos)’란 부제가 붙은 이번 전시는 김태호 작가의 최근작 15점이 전시되며, 100호에서부터 10호까지 다양한 크기와 색상의 작품이 엄선돼 전시 중이다.

김태호의 단색화 작품은 ‘내재율(Internal Rhythm)’이란 명제 하에 캔버스 격자 문양을 배경으로 캔버스를 직각으로 무수히 돌려가며 가로세로 수천 번 겹겹이 물감을 올리는 창작행위의 결과물이다.

특히, 축적된 물감 층위를 거쳐 단색화로 표출되고, 비가시적인 정신성이 가시적으로 물화(物化)된 모노크롬 구조회화의 정수라 할 수 있다.

또한, 동양의 정신성과 사유, 서양의 물질성과 감각이 그 작품 안에 담겨 있으며, 완성 작품에 존재하는 색과 형은 작가의 정신과 육체 그 자체이다.

이외에도 무념무상과 인고의 창작 노동이며, 선과 색의 중첩으로 완성되는 무수히 많은 벌집 형상은 선(禪)의 정신세계에서 우주적 존재론으로 확장된다.

김태호의 작업에 대해 미술평론가 김복영은 “예컨대 선대 세대들이 물적 실존과 주체의 일원화(정창섭), 행위의 무목적성과 자동화 기술(박서보), 배압법(背壓法)에 의한 무신체모상의 앙상블(하종현)을 차례로 강조했다면, 김태호는 인탈로-카메오 세공을 프랙털의 방법으로 구사하는 차별성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한편, 5월 7일 오후 3시부터 리서울갤러리에서는 미술평론가 김복영, 이재걸, 강수미 씨가 패널로 참가하는 ‘단색화란 무엇인가? – 창도기에서 김태호까지’란 좌담회가 열릴 예정이다.

사진제공=리서울갤러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