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2019년 1분기 글로벌 판매 5만5700대… 전년 대비 12.0% 감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가 회계연도 기준으로 2019년 1분기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총 5만5700대를 고객에게 인도,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올 해부터 전 세계 모든 시장에서 판매 중인 신형 카이엔이 총 1만8310대가 인도되며 35% 성장률을 기록했고, 마칸은 총 1만9795대 판매되며 수요를 견인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2019년은 포르쉐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업계에 도전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 1분기 동안 포르쉐 역시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 상당한 도전 과제들로 실적이 악화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1분기 실적이 특히 높았기 때문에 올해 1분기에는 상대적으로 실적 하락을 예상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1분기에는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 마칸과 플래그십 모델 911의 세대 교체로 구매를 미룬 소비자들의 영향을 받기도 했다. 신형 911은 지난 해 11월 말 LA에서 공개된 이후 전 세계의 개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지역 별로는 미국 시장의 성장이 가장 눈에 띈다. 미국은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1만5024대를 판매하며 중국 시장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전반적인 시장 약세와 4월부터 시작되는 부가가치세 인하에 대한 기대감으로 10% 감소한 1만6890대가 인도됐으며, 유럽 시장 인도량도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불과 며칠 전 출고를 시작한 8세대 신형 911이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는 만큼 낙관적인 실적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포르쉐는 올해 신차 출시 효과를 통해 전년 대비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신형 카이엔 쿠페는 오는 5월 글로벌 판매를 예정하고 있으며, 포르쉐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은 9월 글로벌 공개를 앞두고 있다.

한편, 포르쉐코리아는 올해 초 출시된 신형 카이엔을 총 1084대 판매, 법인 설립 이후 1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