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투모로드스쿨’ 진행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총괄사장 르네 코네베아그)가 NGO 파트너인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 서울특별시강남서초교육지원청(교육장 이윤복)과 강남구 및 서초구에 위치한 자유학기제 시행 중학교들을 대상으로 퓨처 모빌리티 교육 프로그램인 ‘투모로드스쿨’을 진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총괄사장과 이윤복 서울시강남서초교육지원청 교육장, 한국사회투자 관계자 등 회사 및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사회공헌 이니셔티브인 ‘투모로드(TOMOROAD)’의 일환으로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투모로드스쿨을 올해 3월 1학기와 함께 시작했다.

1학기 투모로드스쿨에는 서울지역 13개교의 중학생 331명이 참여한다. 이 중 현재까지 6개 학교의 중학생 176명이 이미 8주 프로그램을 이수했고, 3개 학교 59명의 학생들이 16주 수업을 이수 중이다.

또한 오는 7월말까지 나머지 4개 학교의 학생들이 8주 수업에 참여 예정이다. 투모로드스쿨은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에 맞춘 선진화된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힘입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달 15일부터 30일까지 2학기 투모로드스쿨에 참여할 학교들의 참가 신청을 받는다.

참여를 원하는 학교는 한국과학창의재단 교육기부포털 사이트 또는 투모로드스쿨 업무협약 교육지원청(성북강북, 서울동부, 강남서초 지역) 관내 중학교의 공문을 통해 관련 내용을 확인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하반기에 참여할 학교들은 6월말에 확정된다.

투모로드스쿨은 자동차산업의 변화와 미래기술 등 퓨처 모빌리티에 대해 보다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영상을 접목한 이론수업에 더해, 레고 마인드스톰 EV3를 이용한 소프트웨어 코딩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수업이 진행된다.

또한, 퓨처 모빌리티로 변화할 미래도시의 모습을 상상하고 직접 설계, 구현해보는 기회도 제공된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총괄사장은 “미래에 요구되는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투모로드스쿨의 첫 학기가 참가자들의 호응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들을 양성하기 위한 투모로드 활동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과정 중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학생 참여형 수업을 실시하는 동시에 학생들이 스스로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진로를 탐색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제도다.

사진제공=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