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혼다, 매력적인 디자인과 마법 같은 공간 갖춘 ‘신형 HR-V’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혼다코리아(대표 정우영)는 23일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 ‘신형 HR-V’를 출시하고, 24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신형 HR-V는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내·외관 디자인을 적용한 감각적인 5도어 크로스오버로 재탄생했다.

여기에 넉넉한 2열 레그룸 및 헤드룸을 갖췄으며,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2열 매직 폴딩 시트 기능을 탑재해 동급 최고 수준의 적재공간 활용성을 실현했다.

전면부에는 솔리드 윙 타입의 다크 크롬 프론트 그릴이 적용돼 스포티한 감성을 선사하며, 프로젝션 헤드램프 및 LED 주간주행등을 새롭게 탑재해 기능성과 고급감을 향상시키고 강인한 인상을 준다.

또한 리어 턴 시그널과 후진등의 렌즈 컬러를 그레이 톤으로 변경해 한층 모던한 감각을 살렸다.

인테리어는 전체적으로 블랙 톤을 유지하면서 더블 스티치로 마감된 천공 가죽 시트를 새롭게 적용해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업그레이드 됐으며, 1열 시트는 숄더 라인 및 쿠션을 개선해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안정적인 착좌감을 제공한다.

신형 HR-V는 이전 모델과 동일하게 혼다의 혁신 기술인 ‘센터 탱크 레이아웃(Center Tank Layout)’ 설계를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승차공간과 적재공간을 실현했다. 이를 통해 넉넉한 2열 레그룸과 헤드룸을 확보했으며, 키가 큰 성인도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다.

특히 뒷좌석에 적용된 팁-업 방식의 2열 매직 폴딩 시트 기능을 통해 화분, 캐리어, 유모차 등 수직으로 세워 실어야 하는 물건을 2열 승차공간에도 효율적으로 적재할 수 있다.

또한 간단한 조작으로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해주는 뒷좌석6:4 폴딩 기능을 사용하면 가구, 자전거와 같이 부피가 큰 짐도 보다 편리하게 실을 수 있다.

신형 HR-V는 1.8리터 직렬 4기통 i-VTEC 엔진과 보다 정교해진 무단 변속기(CVT)의 조합으로 143마력의 최고출력과 17.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복합연비 11.7km/ℓ(도심-10.6, 고속-13.4)의 동급 대비 우수한 연비를 실현했다.

또한, 7단 수동 변속이 가능한 패들 시프트를 채용해 운전자가 적극적이고 역동적인 주행을 즐길 수 있으며, 3가지 모드로 변환되는 멀티 앵글 후방카메라와 힐 스타트 어시스트(HSA),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 다양한 안전 보조 시스템을 탑재했다.

혼다 신형 HR-V는 화이트, 실버, 모던 스틸 총 세 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으며,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3190만원이다.

혼다코리아 상품기획팀 권영기 팀장은 “신형 HR-V는 콤팩트 SUV이자 감각적인 크로스오버로 재탄생했다”며, “차원이 다른 공간 활용성을 선사하는 신형 HR-V를 더 많은 고객 분들이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혼다코리아는 신형 HR-V 출시를 기념해 오는 5월 24일부터 6월 30일까지 ‘신형 HR-V’ 신규 등록 고객 및 재구매 고객 대상 특별 프로모션을 마련했다.

‘신형 HR-V’ 신규 등록 고객일 경우 주유비 100만원 또는 금융 프로모션 혜택 중 선택할 수 있으며, 공식 딜러사를 통해 혼다 자동차를 구입한 고객 본인 및 배우자, 직계 존·비속, 형제·자매가 ‘신형 HR-V’를 구매한다면 재구매 혜택으로 주유비 100만원을 추가로 제공한다.

사진제공=혼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