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5월 글로벌 시장 1만2338대 판매… 전년 대비 4.6% 감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가 5월 한 달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총 1만233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신차 출시에 따른 내수 판매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출 라인업 개편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 판매가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전년 누계 대비로는 9.8%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신형 코란도를 비롯해 티볼리 브랜드의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총 1만106대를 판매, 전월 대비로는 1.6% 감소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4.1% 증가했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는 3977대가 판매되며 4000대를 육박하는 등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소형 SUV 대표 브랜드로서의 저력을 과시했다.

수출은 현재 라인업 개편이 진행되고 있어 CKD 포함해 총 2232대를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크게 감소 했으나, 코란도에 대한 해외 론칭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점차 회복될 전망이다.

쌍용자동차는 오는 4일 쌍용차 최초의 1.5 가솔린 터보 엔진과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 등 첨단사양을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예병태 대표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 출시를 통해 내수 판매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베리 뉴 티볼리 출시를 포함해 하반기에도 신차 라인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