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3세대 컨티넨탈 GT V8’ 국내 고객 인도 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벤틀리모터스코리아가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성능과 궁극의 럭셔리를 담은 인테리어, 그리고 최첨단 기술을 완벽하게 조화시킨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의 새로운 기준 ‘3세대 컨티넨탈 GT V8’의 국내 고객 인도를 개시했다.

‘벤틀리 컨티넨탈 GT’는 글로벌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시장을 주도해 온 베스트셀러이자 벤틀리의 대표 모델이며, ‘컨티넨탈 GT V8’ 모델은 스포티한 성능을 중시하는 한국 고객에게 특히 사랑을 받는 모델이다.

‘3세대 컨티넨탈 GT V8’에는 V8 4.0 트윈 터보 엔진이 탑재돼 550마력의 최고출력과 78.5kg·m의 최대토크를 바탕으로 역동적이며 짜릿한 드라이빙 재미를 한 단계 더 끌어 올렸다.

또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단 4초 밖에 걸리지 않으며, 최고속도는 318km/h를 자랑한다.

‘3세대 컨티넨탈 GT V8’에는 첨단기술인 벤틀리 드라이브 다이내믹 라이드 시스템이 최초로 탑재됐다.

48V 액티브 롤 컨트롤 시스템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전자식 액티브 롤링 제어기술인 BDDR은 좌우 롤링을 적극적으로 제어해 강력한 성능을 더욱 정교하게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실내 승객에게는 안락한 승차감을 유지시켜 준다.

외관 디자인은 우아한 카리스마와 날렵한 조형미가 조화를 이룬 움직이는 예술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벤틀리의 유산과 디자인 DNA를 계승하면서 동시에 최첨단 기술들을 과감히 적용해 클래식한 멋과 현대적 아름다움을 동시에 갖췄다.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완성된 실내로 들어서면 우아함의 극치를 맛볼 수 있다. 특히 첨단 기술의 창조적 적용을 통해 벤틀리의 전통적 아름다움을 살리면서 동시에 최신 기술들의 혜택을 누리는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대표적인 예로 3면으로 이뤄진 벤틀리 로테이팅 디스플레이를 들 수 있다. 벤틀리의 전통적인 우드 베니어의 아름다움을 간직하면서 12.3인치 대형 터치스크린을 함께 구현했다. 최초 탑승 시에는 우드 베니어 형태이지만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터치스크린으로, 또는 우아한 아날로그 다이얼 등 3가지 면으로 구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영국 오디오 전문 기업인 네임에서 벤틀리 전용으로 제작한 시스템 스피커인 ‘네임® 포 벤틀리’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탑재된다.

1100와트 앰프와 15개의 맞춤형 네임 스피커(듀얼 네임 서브우퍼 포함)가 사용되며, 업계 최초의 혁신적인 기술인 디랙 디멘션 지지털 신호 처리 기술을 채택, 스피커 레이아웃에 상관없이 가상 ‘음장’을 조성해 모든 승객에게 콘서트홀을 방불케 하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헤드업 디스플레이, 레인 어시스트, 나이트 비전부터 파크 어시스트, 보행자 경고, 4대의 카메라를 활용해 차량 주변 환경을 보여주는 탑 뷰(Top View), 표지판 인식기능, 반대 교통 상황 경고 기능 등 도심 주행 시 여러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시티 스펙을 기본으로 탑재해 안전과 편의성 또한 놓치지 않았다.

벤틀리모터스코리아 한국 총괄 매니저인 워렌 클락은 “3세대 컨티넨탈 GT V8은 벤틀리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의 정수를 보여주는 진정한 럭셔리 모델로 정교함과 최신 기술이 결합되어 동급 최강의 다이내믹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한다”며, “한국 고객들의 취향을 정확히 반영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극대화한 V8 모델을 우선적으로 출시키로 했으며, 한국형 모델의 가격 역시 경쟁력 있게 책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3세대 컨티넨탈 GT V8 한국형 모델의 공식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반영 전 기준으로 부가세 포함해 3억900만원이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