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밴티지·DBS 슈퍼레제라’ 베이스 007 리미티드 에디션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애스턴마틴이 제임스 본드 신작 개봉에 앞서 밴티지와 DBS 슈퍼레제라를 베이스로 제작된 ‘007 리미티드 에디션’을 공개했다.

이번 모델은 생산량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밴티지 007 에디션은 100대, DBS 슈퍼레제라 007 에디션은 25대 한정 생산한다.

애스턴마틴의 커스터마이징을 총괄하는 ‘Q 바이 애스턴마틴’이 신작 영화인 ‘노 타임 투 다이’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와 제작을 담당했다.

에디션 모델의 베이스가 된 밴티지는 수차례 제임스 본드와 함께 영화에 등장했으며, DBS 슈퍼레제라는 이번이 데뷔 무대다. 공통적으로 다양한 디자인 요소 및 액세서리를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점이 특징이다.

‘밴티지 007 에디션’은 1987년작 ‘리빙 데이라이트’를 통해 데뷔한 오리지널 애스턴마틴 V8에서 영감을 받았다. 신작에도 제임스 본드의 런던 개인 차고에서 V8을 발견하는 장면이 등장할 정도로 제임스 본드와 밀접한 모델이다.

‘밴티지 007 에디션’은 애스턴마틴 고유의 스포츠 스타일과 밴티지의 공격적인 성능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특히 애스턴마틴의 역사를 보여주는 클래식한 V8의 디자인에서 차용한 크롬 베젤이 달린 비스포크 매쉬 그릴, 영화 속 차량인 필름카의 로켓에 새겨진 해저드 줄무늬에서 영감을 받은 노란색 라인과 디퓨저로 스타일링을 강조했다.

애스턴마틴 고유의 컴벌랜드 그레이 컬러가 적용되며 인테리어는 옵시디언 블랙의 가죽과 다크 크롬 트림 마감 외에 007 브랜딩을 센터 콘솔에 적용했다.

선바이저에는 본드의 탈출을 돕는 러시아 경찰 주파수인 96.60 (FM)의 수놓았으며, 카본 파이버 시트는 클래식 V8 모델이 ‘리빙 데이라이트’에서 벌였던 전설적인 ‘첼로 추격신’에서 영감을 받아 첼로의 ‘f 홀’이 새겨졌다.

본드카를 연상시키는 다양한 무기 및 장치들도 에디션 모델에 표현했다. 로켓모터, 미사일, 레이저 등 각종 무기를 조작하는 발사 장치가 각인된 명판 및 패들 시프트에 새겨진 열십자 라인은 영화 속 미사일 유도 시스템을 연상시킨다.

이밖에 ‘리빙 데이라이트’에 등장하는 겨울형 클래식 V8 살롱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한정판 스키 및 스키 랙 세트도 공개했다.

신작 영화에 등장한 DBS 슈퍼레제라는 실제 판매 중인 모델과 동일한 사양이며 강력한 퍼포먼스를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DBS 슈퍼레제라 007 에디션은 V12 5.2 트윈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해 715마력의 최고출력과 91.83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가를 탑재했다.

강력한 성능 외에 DBS 슈퍼레제라 007 에디션은 성능 개선을 위한 디자인 업그레이드 및 스타일링을 추가했다.

스포츠카를 위한 스페셜 세라믹 그레이 컬러가 적용된 익스테리어는 블랙 컬러로 틴팅한 카본 파이버 소재의 루프, 사이드 미러 커버, 스플리터, 디퓨저 및 애스턴마틴 고유의 리어 에어로블레이드II™를 탑재했다.

또한, 007 에디션의 시각적 고유함을 강조하고자 블랙 다이아몬드처럼 가공된 21인치 Y 스포크 21인치 휠을 적용했다.

인테리어는 스파이를 연상시키는 무거운 톤의 블랙 레더를 중심으로 시트 라인을 따라 붉은색의 스티치를 적용해 마치 섬광 같은 영화 속 긴장감을 표현했다.

007 에디션임을 명확하게 알려주는 도어 카드, 팔걸이 버클, 리어 서브우퍼 커버, 크롬 마감 팬더 및 리어 스포일러에 007 브랜딩을 새겼다.

특히 리미티드 에디션 모델 중 하나임을 설명하는 명판을 도어 하단부 발판에 위치시켰다.

마렉 라이히먼 애스턴마틴 부사장겸 CCO는 “007 에디션 개발은 제임스 본드라는 전설을 상징하는 자동차를 제작하고 스타일링한다는 것이기에 항상 흥미로운 도전”이라며, “007 영화에서 영감을 받은 스타일링을 적용한 애스턴마틴의 스포츠카를 소유한다는 것은 영화와 자동차 역사를 모두 아우르는 독보적인 작품을 소유하는 것을 의미하기에 신중하고 영광된 작업이다”고 말했다.

‘007 리미티드 에디션’은 현재 주문 가능하며, 내년 1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한편, 오는 10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25번째 제임스 본드 영화인 ‘노 타임 투 다이’는 애스턴마틴을 대표하는 DB5, 슈퍼GT, DBS 슈퍼레제라 등 다양한 스포츠카 외에 하이퍼카 ‘발할라’, 클래식 애스턴마틴 V8 등이 등장한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기흥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