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독일 자동차 디자인 어워드 ‘아우토니스 2020’ 5관왕 쾌거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아우디가 독일의 권위있는 자동차 디자인 어워드인 ‘아우토니스 2020’에서 5관왕을 기록했다.

‘아우토니스(Autonis)’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터 운트 스포트’ 독자들이 뽑는 자동차 디자인 어워드다.

올해 어워드에는 100여개의 다양한 새로운 모델이 후보로 올랐으며, 약 1만6000명의 독자가 투표에 참여해 각 부문에서 디자인이 우수한 모델을 선택했다.

디자인 팀을 대표해 다섯 개의 트로피를 받은 마크 리히트 아우디 총괄 디자이너는 “이 모델들은 모두 아우디 제품군에 속하지만 각 차량마다 도드라지는 특징이 있다”며, “고객들이 아우디를 구매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디자인인 만큼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우디에게 디자인은 매우 중요한 요소다”고 말했다.

이어 “아우디의 디자인은 매력적일 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취향을 충족시켜 준다”며, “‘아우토니스 어워드’ 수상을 통해 이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소형 및 컴팩트 모델 카테고리에서는 ‘A1 시티카버’, ‘A3’, ‘Q3 스포트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작년 11월 유럽에 출시되어 견고한 오프로드 룩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A1 시티카버’는 소형차 부문에서 33%의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며 올해 가장 매력적인 소형차로 선정됐다.

컴팩트 자동차 부문에서는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에 디지털 주간 주행등이 함께 적용된 최초의 아우디 모델 ‘A3’가 19.6%의 지지를 받았으며, 컴팩트 SUV 부문에서는 ‘Q3 스포트백’이 24.4%의 득표율로 선정됐다.

‘Q3 스포트백’은 아우디 SUV 라인 특유의 근육질 몸매에 쿠페형 SUV의 낮은 루프라인이 도드라진다.

중형 및 대형 모델 카테고리에서는 ‘A5’와 ‘RS 6 아반트’가 아우토니스 디자인 상의 영예를 안았다.

작년 부분 변경을 거친 ‘A5’는 클래식 아우디 스포츠 콰트로를 연상시키는 허니콤 인서트가 들어간 넓은 싱글프레임과 그릴 위에 있는 에어벤트가 특징이다.

‘A5’는 36.3%라는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며 중형 모델 부문에서 수상, ‘A5’의 새로운 변화가 성공적이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RS 6 아반트’는 22.6%의 투표율을 기록하며 대형 모델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RS 6 아반트’는 기본 A6 아반트 모델보다 더 납작해진 싱글프레임, 양옆으로 약 40mm 더 넓어진 차체, 볼륨감 있게 부풀어 오른 휠 아치와 리어 디퓨저가 부착된 RS 전용 범퍼, 타원형 테일파이프 등 고성능 차량의 특징을 강조하는 디자인 요소가 다이내믹한 외관 디자인을 자랑한다.

사진제공=아우디 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