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미공개 자동차 디자인 콘셉트 담은 디자인 북 ‘포르쉐 언씬’ 발간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포르쉐가 2005년부터 2019년까지 대중에 공개되지 않은 자동차의 디자인 콘셉트를 담은 디자인 북 ‘포르쉐 언씬’을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된 ‘포르쉐 언씬(Porsche Un-seen)’은 15대의 특별한 자동차를 선보인다. 초기 디자인 스터디는 ‘스핀-오프’, ‘리틀 레벨’, ‘하이퍼 카’, ‘왓츠 넥스트?’ 분야를 다루며, 이 같은 방식으로 최초의 드로잉부터 양산형 모델을 위한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디자인 프로세스에 대한 다양한 통찰을 제공한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은 “세계 포르쉐 팬은 자사 스포츠카의 혁신적이면서도 시대를 초월하는 디자인을 사랑한다”며, “이 같은 선구적 디자인의 콘셉트 카가 포르쉐 디자인의 내일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전통과 미래를 결합시키는 성공의 토대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디자인 스터디는 포르쉐 뉴스룸에서 연재 기사 형식으로 공개되며, 자사 ‘911: 매거진’ 웹 TV에서는 포르쉐 수석 디자이너 마이클 마우어와 함께 콘셉트 카와 현행 양산 자동차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에피소드를 방영할 예정이다.

스케치로 시작되는 디자인 프로세스는 다음 단계에서 3D 모델로 시각화된다. 아이디어가 발전되면 3분의 1 크기의 소형 모델이 생산되고, 이어 실제 크기의 하드 모델이 생산된다.

스타일 포르쉐 부사장 마우어는 “비록 가상 세계가 첫 단계지만, 작거나 크거나 또는 아주 놀라운 차량 비율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현실에서 해당 모델을 직접 경험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여러 모델이 항상 서로 다른 스타일링 포맷으로 개발되는 양산 모델 개발과는 대조적으로 비전 프로젝트는 중심 아이디어가 되는 단 한 개의 비전 모델에만 집중하게 된다.

마이클 마우어는 “포르쉐는 의도적으로 팩토리와 가까운 곳에 단 하나의 디자인 스튜디오만을 가진다”며, “바이작이 바로 포르쉐의 진원지로, 첨단 디자인 스튜디오를 멀리 떨어진 북미나 아시아의 주요 도시에 설립하는 대신, 세계 포르쉐 디자이너들이 포르쉐 브랜드의 심장인 이곳에서 최신 양산형 스포츠카와 비전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현재 포르쉐 디자인 스튜에는 120명 이상의 디자이너, 인테리어, 외관, 컬러 및 소재 전문가, 모델 제작자, 모형 설계자, 스터디 엔지니어가 일하고 있다.

마이클 마우어는 “이 같은 디자인 프로세스는 모든 포르쉐 차량을 양산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창의적인 공간을 만들고 미래와의 관계를 확립하기 위한 것이다”며, “브랜드가 발전을 거듭할수록 크게 두 가지 가능성이 존재하는데, 하나는 기존 제품을 단계 별로 향상시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자신의 창의성에 자유롭게 기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이 같은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모든 모델의 외관을 특징지으며, 제품과 브랜드 정체성을 발전시킨다.

특히, 미래 모델을 위한 디자인 언어 역시 장기적인 비전으로 개발되며, 이 과정에서 포르쉐 디자인 DNA와 최첨단 차량 엔지니어링을 결합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가 된다.

또한, 미래 포르쉐 모델의 혁신을 보장하고, 포르쉐의 풍부한 역사에 대한 진화를 제시한다.

‘포르쉐 919 스트리트’는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에 사용된 기술을 바탕으로 아마추어 운전자도 이용할 수 있는 LMP1 레이싱 카의 짜릿한 주행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개발됐다.

차체 아래에는 포르쉐 919가 르망에서 수많은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카본 모노코크와 강력한 900 마력 하이브리드 레이싱 드라이브 트레인이 탑재되며, 수치와 휠베이스 역시 레이싱 카와 동일하다.

순수하면서도 강인한 콕핏, 미드 엔진 위 특징적인 라디에이터 그릴, 레드 컬러의 그래픽 요소 및 차량 후면의 핀 까지 갖춘 콤팩트 포르쉐 ‘비전 스파이더’는 1954년도의 포르쉐 550-1500 RS 스파이더를 연상시킨다.

또한, 포르쉐의 디자인 정체성을 더욱 발전시키고 초현대적인 롤 바와 같은 미래 요소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포르쉐 비전 ‘렌디엔스트(Renndienst)’는 최대 6명까지 탑승 가능한 가족 친화적 공간 개념에 대한 자유로운 해석이 담겨있으며, 디자인 팀은 흥미로운 비율로 미래적인 ‘스페이스 셔틀’을 제작했다.

이 콘셉트 카는 포르쉐 디자인 DNA가 브랜드의 미공개 차량에까지 어떻게 전달되는지 잘 보여준다.

또한, 순수 전기 구동 기술이 장착된 차량에 운전자는 중앙에 위치한 운전석에 탑승하고, 승객들은 편안한 모듈식 여행 공간을 경험하게 된다.

결과적으로 탑승자는 포르쉐 디자인 DNA가 반영되면서도, 놀랍도록 넉넉한 공간에서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디자인 스터디는 총 328페이지에 걸쳐 스테판 보그너의 인상적인 사진과 얀 칼 배데커의 글로 구성돼 있으며, ‘포르쉐 언씬’ 디자인 북은 포르쉐 뮤지엄 샵 및 해당 출판사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