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신형 SM6’ 계약 고객 43% 재구매… 서울·인천 TCe 260 선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 시뇨라)가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새로 출시한 프리미엄 중형 세단 ‘신형 SM6(THE NEW SM6)’의 계약 고객을 분석한 결과 43%가 재구매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형 QM6와 XM3 등 르노삼성자동차의 다른 주요모델과 비교해도 가장 높은 재구매 고객 비율이다.

특히, 신형 SM6 구매 고객의 약 55%가 사회적으로 가장 활동적인 시기인 40~50대로 나타나 타사의 중형세단 경쟁 모델과 비교해 신형 SM6 주요 구매층의 연령대는 중간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형 SM6의 엔진별 판매 비율에서는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수도권과 각 대도시에서는 TCe 260 트림이, 그 외 지역에서는 LPe 모델이 높은 판매 비중을 차지했다.

두 모델 모두 경제성이 좋지만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역에서는 LPe 판매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수도권 및 광역시(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에서는 TCe 260 판매비율이 평균 45%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과 인천에서는 TCe 260이 60%대를 차지했다.

그 외 지역에서는 LPe 모델의 판매 비율이 평균 5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광주광역시와 전남, 충남과 세종시, 제주에서는 LPe 비율이 55~75%로 우위를 차지했다.

고성능 모델인 TCe 300의 판매 비율(평균 15.5%)은 지역과 상관없이 비슷하게 나타나, 개인취향에 따른 선택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TCe 260 트림은 출시 초기 가장 높은 계약비중을 보인 모델이다. 당시 전체 계약고객의 52.4%를 차지했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1.3리터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엔진을 장착한 TCe 260은 게트락의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조합을 이뤄 13.6km/ℓ의 복합연비를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다.

아울러 높은 경제성을 자랑하는 신형 SM6 LPe는 독자적인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오토 스탑&스타트’를 국내 LPG자동차 중 유일하게 적용해 LPG 모델 고유의 경제성에 프리미엄까지 더했다.

신형 SM6는 주행성능과 승차감을 신차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했다. 리어 서스펜션에 대용량 하이드로 부시와 MVS(모듈러 밸브 시스템)을 적용해 노면진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부드러운 승차감을 구현했다.

ADAS성능도 자율주행 1단계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했으며, 주행 상황을 스스로 인식하는 첨단 라이팅 시스템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기존에 르노삼성자동차 고객의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더 뉴 SM6가 이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며, “앞으로 더 뉴 SM6의 진정한 가치를 알아주는 고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