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5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6.0% 감소… 3개월 연속 8000대 판매 돌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5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8282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0%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수출물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 3월 이후 3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선 것이나,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감소를 면치 못했다.

쌍용자동차는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내수 적체 해소에 집중하면서 부품 공급차질로 인해 수출 선적 적체물량만 1만대를 넘어서고 있다.

이러한 적체 해소를 위해 지난 달 수출 위주로 생산 라인을 운영함에 따라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7% 감소한 4275대를 기록했다.

다만, 5월까지 내수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2만3592대를 기록, 전년 누계 대비 12.9% 증가세를 유지하며 회복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수출은 백 오더 물량을 일부 해소하면서 4007대를 판매, 2016년 12월 이후 6년 만에 월 4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것으로 올해 월 최대 수출 실적이다.

지난 3월 10개월 만에 3000대 판매를 넘어서며 회복세를 나타냈던 수출은 지난 달 4000대 판매를 넘어서는 등 수출 오더가 증가하면서 부품수급에 따라 판매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렉스턴 브랜드 2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모델인 올 뉴 렉스턴 시그니처에 이어 하반기에는 토레스가 새롭게 출시되는 등 제품개선 모델과 신모델을 공격적으로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수출이 6년 만에 월 최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에 힘입어 3월 이후 3개월 연속 8천대 판매를 넘어섰다”며, “신 모델 출시는 물론 원활한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효율적인 라인 운영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것이이다”고 말했다.

2022년 5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내수 2만3592대, 수출 1만6108대 등 CKD 포함 총 3만9700대로 집계,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