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10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65.6%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가 10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1만9258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65.6%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전월 대비 증가세를 보인 SM6와 르노 마스터가 선전했으나, 그동안 실적을 견인했던 QM6와 XM3가 동반 하락하며 4338대 판매에 그쳐 전월 대비 14.1% 감소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중형 세단 SM6는 전년 동월 대비 38.5% 증가한 475대를 판매, 6개월 연속 판매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SM6는 고객 선호 사양들로 상품을 새롭게 구성한 SM6 필[必; Feel] 신규 트림이 전체 SM6 판매의 62.3%를 차지하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10월 출시된 SM6 필은 기존 LE 트림과 비교해 가격은 94만원 내리면서도 LE 트림에서 소비자들이 선호했던 기능들 대부분을 기본 사양으로 반영한 점이 특징이다.

중형 SUV QM6는 10월 한 달간 2,007대가 판매되며 르노코리아자동차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특허 받은 LPG 도넛 탱크 마운팅 시스템으로 공간 활용성과 탑승객 안전을 모두 확보해 패밀리 SUV로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QM6 LPe 모델이 QM6 전체 판매의 약 78%인 1,574대를 차지하며, 치열한 국내 중형 SUV 경쟁 시장 상황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쿠페형 SUV XM3는 전년 동월 대비 94.4% 증가한 1,540대가 판매되었다. 특히, 지난 달 28일 판매를 시작한 ‘XM3 E-TECH 하이브리드’가 약 5000대의 사전 계약 물량에 대한 고객 인도를 시작하며 297대의 실적을 올렸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가장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시속 50km 이하 도심구간에서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 주행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르노코리아자동차의 SM6, QM6, XM3 가솔린 모델은 이달 계약 물량에 대해서도 개별소비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올 연말까지 차량 출고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돼 내수 시장에서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신장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수출은 XM3(수출명 : 르노 뉴 아르카나)와 QM6(수출명 : 르노 꼴레오스)의 지속적인 선전 속에 1만4920대를 선적, 전년 동월 대비 125.2% 증가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XM3는 총 수출 대수 1만2388대 중 하이브리드 모델이 6,875대로 약 55%를 점했으며, QM6는 전년 동월 대비 41.9% 증가한 2,449대가 선적됐다.

2022년 10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내수 4만3825대, 수출 9만8806대 등 총 14만2631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39.6% 증가해 지난 달 대비 소폭 상승했다.

사진제공=르노코리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