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WRC 일본 랠리 우승 & 원-투 피니쉬… WTCR 바레인 대회 더블라운드 석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주말 개최된 국제 대회인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과 월드 투어링카 레이스(WTCR)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먼저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현지시간으로 11월 10일부터 13일까지 일본 아이치현과 기후현 일대에서 진행된 ‘2022 WRC’ 파이널 라운드 일본 랠리에서 티에리 누빌이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오트 타낙이 2위를 차지해 원-투 피니쉬를 달성했다.

2010년 이후 12년 만에 일본에서 열린 WRC 파이널 라운드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티에리 누빌, 오트 타낙, 다니엘 소르도 3명의 선수를 내세워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우승에 도전했다.

특히, 이번 일본 랠리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마지막 날 경기 중 비가 올 것을 예상하고 출전팀 중 유일하게 레인 타이어를 사용해 도요타 팀을 제치고 안정적으로 더블 포디움을 달성할 수 있었다.

올 시즌 여러 가지 불운으로 지난해 대비 성적이 좋지 않았던 티에리 누빌은 일본 랠리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드라이버 종합 순위 최종 3위를 차지, 내년 시즌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을 높였다.

티에리 누빌은 다양한 코스에서의 풍부한 주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 중반부터 상위권을 유지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특히, 19개의 스테이지 중 12번째 스테이지에서 선두에 오른 티에리 누빌은 이후 단 한차례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주행으로 현대팀에게 다섯 번째 우승컵을 선사했다.

대회마다 꾸준하게 좋은 모습을 선보인 오트 타낙은 일본 랠리에서도 팀 동료인 티에리 누빌에 이어 2위로 포디움에 오르며 드라이버 종합 순위 2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번 우승으로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총 45점을 얻으며, 제조사 부문 종합 2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내년 시즌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12년 만에 열린 일본 랠리에서 더블 포디움을 달성하며 마지막까지 현대자동차의 저력을 보여줄 수 있어 매우 뜻 깊다”며, “다음 시즌 더 나은 모습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로 현대자동차의 서킷 경주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은 현지시간으로 11월 11일과 12일 양일간 바레인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 WTCR 8라운드에 참가, 더블라운드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종합 우승의 청신호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된 바레인 대회는 WTCR 역사상 처음으로 중동에서 열린 대회로 아우디 RS3 LMS, 혼다 시빅 TCR, 쿠프라 레온 콤페티시온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 15대가 출전했다.

엘란트라 N TCR로 출전한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팀 소속 ‘미켈 아즈코나’는 대회 첫 날 치러진 첫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33분34초107의 기록으로 제일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같은 경주차로 출전한 ‘노버트 미첼리즈‘가 아즈코나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대회 둘째 날 진행된 두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는 29분04초96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미켈 아즈코나는 바레인 대회에서 우승과 4위를 기록하며 총 48점을 획득해 누적 점수 297점으로 드라이버 챔피언십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또한,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팀은 바레인 대회 더블라운드 우승을 통해 총 94점을 추가, 누적 점수 476점으로 종합 2위와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하며 시즌 챔피언 달성에 한 걸을 더 다가가게 됐다.

‘2022 WTCR’ 최종전은 현지시간으로 11월 26일, 27일 양일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