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2 그랜드마스터 인증 평가’ 실시… 엔지니어 74명 중 최종 26명 선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정비 기술 인재 양성을 위한 ‘2022 그랜드마스터 인증 평가’를 실시했다.

‘그랜드마스터’는 현대차가 운영하고 있는 서비스 기술 인증 프로그램 ‘현대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HMCP)’의 4개 등급 중 최고 기술 수준인 레벨4를 인증 받은 엔지니어에게 주어진다.

HMCP는 2012년부터 도입된 현대차의 독자적 기술 인증 제도로 기술 역량 수준에 따라 레벨1~2(테크니션), 레벨3(마스터), 레벨4(그랜드마스터)와 같이 총 4개의 등급으로 엔지니어를 구분하고 있다.

1차 이론 시험 합격자 중 74명이 현대차 서울 및 천안 글로벌러닝센터에서 2차 실기 시험을 치렀으며, 그 결과 최종 26명에게 그랜드마스터 자격이 부여됐다.

2차 실기 시험의 경우 EV(전기차), FCEV(수소전기차), 엔진, 차량 네트워크,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 시스템, 섀시 시스템,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총 7개 항목에서 고도화된 신기술 및 진단 수리에 대한 전문성을 두루 평가했다.

특히, 올해 평가부터는 HMCP 레벨3(마스터)뿐 아니라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Electrified, HMCPe)’ L3e(e마스터) 등급을 보유해야 그랜드마스터 인증 평가 응시가 가능하다.

HMCPe는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현대차가 지난 3월 새롭게 도입한 제도로 기술 역량 수준에 따라 L2e(e테크니션), L3e(e마스터) 등급으로 나뉜다.

이번에 그랜드마스터로 선발된 블루핸즈 최우수 엔지니어들에게는 최고 기술 전문가 자격을 증명하는 인증서, 인증메달, 인증현판, 명패, 유니폼 패치 등이 제공된다.

또한, 이 가운데 인증메달과 인증현판은 블루핸즈 고객라운지 등에 특별 부착돼 서비스 품질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그랜드 마스터 인증 평가를 통해 직영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 엔지니어의 우수한 정비 기술력을 고객에게 널리 알릴 수 있길 바란다”며, “신기술 및 전동화 차량에 대한 진단과 수리 전문성을 갖춘 최우수 엔지니어 양성을 통해 궁극적으로 고객만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선발된 그랜드마스터들이 최고의 기술력을 지속 유지할 수 있도록 매년 신차 및 집합, 이러닝 교육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달 21 ~ 24일에는 블루핸즈 그랜드마스터 93명이 천안 글로벌러닝센터에서 2차수에 걸쳐 진행된 ‘그랜드마스터 테크 아카데미’에 참여해 최신 진단 기술뿐 아니라 기술 트렌드 및 향후 전망, CS 교육 등을 수강하고 현장 우수 정비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직영 하이테크센터 그랜드마스터들이 연구소와 기술적으로 상시 협력하는 한편 워크샵을 통해 고난도 정비 솔루션 도출 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