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플라잉 비’ 통한 벌꿀 생산량 1000병 돌파로 시즌 신기록 수립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벤틀리모터스가 이번 시즌에 ‘플라잉 비’를 통한 벌꿀 생산 1000병을 돌파, 시즌 최대 생산량을 기록했다.

벤틀리모터스는 2019년 5월, 친환경적이며 지속가능한 생산 현장을 구축하기 위해 본사인 크루의 생산 공장 내에 2개의 벌통을 설치해 벌꿀 생산을 개시한 바 있다.

‘엑셀런스 센터(Excellence Centre)’로 불리는 이 벌꿀 생산시설은 이번 시즌 10개의 벌통에서 60만 마리의 ‘플라잉 비(Flying Bees)’가 서식하면서 1,000병의 벌꿀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벤틀리모터스는 럭셔리 자동차 업계의 탄소중립 및 지속가능성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2010년부터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해 2019년 럭셔리 브랜드 중 최초로 크루 공장의 탄소중립을 달성한 바 있다.

2021년 한 해에만 공장 내 물 사용량의 26.6%을 줄였으며, 생산라인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무려 70.2%를 줄였다.

그 결과 벤틀리모터스는 2021년 한 해 동안 생산량은 38.3%가 증가했음에도 자동차 한 대당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76.6%를 줄일 수 있었다. 이는 2025년까지 생산 관련 시설에서 발생하는 환경적 영향 75% 감소라는 목표를 4년 빠르게 초과 달성한 것이다.

벤틀리는 이에 그치지 않고 환경적 영향이 제로(0) 수준으로 달성하는 ‘드림 팩토리’ 전략을 수립해 추진 중이며, 이를 위해 25억 파운드를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벤틀리 ‘엑셀런스 센터’에서 ‘플랑잉 비’에 의해 생산된 벌꿀은 벤틀리 임직원 및 벤틀리 본사를 방문하는 특별한 VIP 등에게 선물로 제공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