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닝, 자동차용 커드브 디스플레이 위한 유리 솔루션 제공 위해 LG전자와 협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코닝이 혁신적인 자동차용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위한 유리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가전 및 자동차 부품 솔루션 기술의 혁신 선도기업인 LG전자와 협력을 진행한다.

양사는 자동차 전장 기술과 자동차 유리 전문성을 결합, 프리미엄 유럽 자동차 업체로의 커브드 디스플레이 공급을 통한 자동차 내 커넥티비티 고도화 및 탄소 배출량 저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추진해 왔다.

자동차업체들은 새롭고 몰입감 높은 사용자 주행 경험 제공과 함께 자동차 산업의 기후 목표 달성과 이니셔티브를 실천하는 방법들을 구상해 오고 있다.

또한, 계기판(IPC)과 센터 스택 디스플레이(CDS)가 결합된 프리미엄 유럽 자동차업체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운전자 앞 대시보드에 플로팅 디자인 적용을 통해 디지털적인 요소와 아날로그적인 요소를 조화롭게 통합하고자 하였다.

그동안 자동차용 인포테인먼트(IVN) 시스템 경험 확장에 주력해 온 LG전자는 자동차 내 커넥티비티 고도화 및 정교화에 있어 새로운 장을 열었으며, 코닝의 특허 기술인 ColdForm™ Technology는 지속 가능하고 경제적인 방식으로 이를 실현시키고자 하였다.

마이클 쿠니고니스 코닝 자동차 유리 솔루션 사업부장(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는 “소비자와 자동차업체들이 기후 목표 달성을 위해 보다 지속 가능한 기술을 우선순위에 두는 가운데, 코닝의 ColdForm™ Technology는 이러한 산업 트렌드를 촉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코닝은 자동차업체들 및 파트너사들과 협업하여 보다 지속 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위한 탄소 배출량을 줄인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과 기술을 제공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닝의 특허 기술인 ColdForm™의 환경 영향을 평가한 외부 기관 연구에 따르면 ColdForm Technology를 채택한 커브드 유리의 경우 기존의 열성형 커브드 유리 대비 탄소 배출량이 최소 25% 더 낮으며 생산된 유리 백만 평방피트 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규모가 1,450만 kg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닝의 ColdForm™ Technology는 상온에서 유리를 성형하는 기술로 LG전자와 협력사의 모듈 조립 공정 최종 단계에서 성형이 이루어진다.

또한, 코닝의 차량용 고릴라 글래스 솔루션은 평면 상태에서 제조공정을 완료하여 균일한 광학코팅과 정밀한 데코레이션이 가능하여 생산 수율도 높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최첨단 내부 디자인을 기반으로 한 사용자 친화적인 차량 내 커넥티비티에 대한 열망은 혁신 제품과 공정을 필요로 한다”며, “특수 접착 및 성형 시스템 등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는 커브드 디스플레이 모듈을 구현하는 전례 없는 혁신을 업계에 도입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성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코닝과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코닝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