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 구입 시 채권매입 의무 면제 환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협회장 강남훈, KAMA)가 최근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1600cc 미만 승용차에 대한 채권매입 의무 면제를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혔다.

KAMA 측은 “이번 채권매입 의무 면제 결정은 고물가‧고금리 상황 속 소비자의 부담을 감면해주었다는 측면은 물론이고 반도체 수급난, 러-우크라 전쟁, 중국 봉쇄 등 각종 공급망 차질에서 벗어나 생산이 정상화되고 있는 시점과 맞물려 수요가 급전직하하는 수요공급의 불균형을 완화시켜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KAMA는 채권매입 의무 면제를 시행하기에 앞서 표면금리를 2.5%로 현실화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할인매도 시 소비자 부담을 약 40% 감소시켜주는 효과가 있어 1600cc 이상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KAMA는“‘채권매입 의무 면제’와 ‘채권 표면금리 인상’이 최근 급격한 금리인상과 가계부채 부담 증가, 부동산 경기침체로 인한 자산효과 상실 등의 누적으로 내수가 크게 위축될 수 있는 상황을 방어하는 중요한 대책”이라며, “내년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높은 만큼 정부와 산업계가 힘을 모아 위기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