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기아, ‘인도 올해의 차’ 최초 2관왕 달성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인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2023 인도 올해의 차’에서 2개 부문을 석권, 사상 최초로 2관왕을 달성한 브랜드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에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모델은 인도 전략형 모델 카렌스와 전용 전기차 EV6이다. 특히, 카렌스는 인도 진출 후 처음 정상에 올랐다.

이번 수상은 기아가 2019년 8월 셀토스를 출시하며 인도에 본격 진출한지 약 3년 5개월 만에 달성한 성과라 의미를 더한다.

‘인도 올해의 차’는 인도에서 자동차 부문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현지 소비자의 신차 구매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18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들로 구성된 인도 올해의 차 평가단은 매년 출시된 신차를 대상으로 가격, 연비, 디자인, 기술적 혁신, 안전, 주행성능, 실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올해는 기아 카렌스가 마힌드라 스콜피오 N, 마루티 그랜드 비타라를 제치며 인도 올해의 차를 차지했고, 기아 EV6는 타타 티아고 EV, 마루티 그랜드 비타라 하이브리드를 꺾으며 그린카 부문 1위에 올랐다.

기아 관계자는 “2023 인도 올해의 차에서 두 개의 상을 받아 영광”이라며, “이번 수상으로 인도시장에서 브랜드의 기술력과 역량을 인정받아 기쁘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사랑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 25만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는데, 이 중 카렌스는 6만2000대 이상 판매되며 현지 고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