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승용차

아우디, 프로젝트 총괄 임명, 자우버 그룹 인수 등 2026년 F1 출전 준비 본격 착수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아우디가 F1 프로젝트 총괄 임명, 자우버 그룹 인수 등 2026년 F1 출전을 위한 준비에 본격 착수한다.

게르놋 될너가 이끄는 아우디는 ‘아우디 아젠다’를 통해 브랜드가 향후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확고히 했다. 특히, 아우디 아젠다의 핵심은 제품과 기술, 그리고 글로벌 무대에서 아우디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아우디 AG와 폭스바겐 AG 감독 위원회는 F1 참가 의지를 다지고 2026년 시즌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아우디는 자우버 그룹 지분을 100% 인수할 계획이며, 올리버 호프만 기술개발 최고운영책임자가 아우디 F11 프로그램을 총괄하게 된다.

또한, 안드레아스 자이들은 아우디 F1 팀의 CEO로 발탁, F1 프로젝트 실행과 아우디 F1 팀 관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현재 아우디 기술개발 부문을 이끌고 있는 올리버 호프만 CTO는 이사회 결정에 따라 최정상 모터스포츠 F1에 입성하고자 하는 아우디 AG의 F1 프로젝트를 담당하게 된다.

F1 프로젝트는 스위스 레이싱 팀 자우버의 운영, 노이부르크 현장에서 진행되는 아우디 포뮬러 레이싱 GmbH의 파워 유닛 개발, 아우디 AG의 전략적인 방향설정과 실행이라는 세 축으로 이루어져 있다.

F1 프로젝트는 아우디 F1의 성공적인 출발과 더불어 글로벌 무대에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모터스포츠와 양산모델 생산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아우디는 자우버 AG 지분 100%를 인수할 예정이다. 올리버 호프만은 아우디 AG 이사회 이사직에서 물러나 아우디 포뮬러 레이싱 GmbH의 주주 위원회 의장, 그리고 전체 자우버 계열사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된다.

또한, 게르놋 될너 CEO가 기술 개발 부문을 추가로 담당한다. 게르놋 될너는 개발 시간 단축 외에도 아우디 아젠다에 규정된 우선순위에 따른 제품 및 기술 개발을 위해 효율적인 구조와 명확한 책임 분담에 중점을 둔 기술 개발 혁신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폭넓은 모터스포츠 경험을 지닌 올리버 호프만은 기술개발 최고운영책임자이자 아우디 스포트의 수장으로서 커스터머 레이싱, DTM, 순수전기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의 국제 우승 및 챔피언십 등을 아우르는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아우디에 큰 성공을 안겼다.

아우디는 최근 혁신적인 전동화 구동 장치를 사용해 다카르 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초의 브랜드가 되었으며, 2026년 F1 입성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우디 AG 최고경영자 게르놋 될너는 “올리버 호프만은 최근 몇 년간 아우디 제품의 DNA를 분명히 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기술개발 부문 최고경영자로서 아낌없이 헌신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아우디 Q6 e-트론을 시장에 소개하며 차근차근 그 결과를 선보이고 있고, PPE(Premium Platform Electric)와 PPC(Premium Platform Combustion) 기반 대형 모델에는 올리버의 서명이 새겨진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아우디는 2026년 FIA F1 월드 챔피언십 참가 준비를 위해 또 한 명의 적임자를 발탁했다. 안드레아스 자이들은 아우디 F1 팀 CEO로서 아우디 F1 프로젝트 실행과 아우디 F1 팀을 담당하게 된다.

올리버 호프만은 “아우디 F1 팀의 CEO로 안드레아스 자이들을 맞이하게 되어 기쁘다”며, “F1 팀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우디 F1 프로젝트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드레아스 자이들은 “게르놋 될너와 올리버 호프만이 보여준 신뢰에 감사드린다”며, “아우디 F1 팀의 CEO로서 아우디의 성공적인 F1 입성을 이뤄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는 스위스 힌빌(Hinwil)과 노이부르크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로드맵을 구축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우리의 야심찬 목표를 실현하는 일은 아우디 AG의 자우버 완전 인수를 통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아우디 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