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그룹, 제주 롯데렌터카 운영 자사 전기차 PnC 적용 & 편의성 체험 이벤트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제주도에 위치한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자사 전기차에 ‘플러그 앤 차지 테크놀로지(PnC)’를 적용, EV 충전 편의성을 높인다.

아울러 같은 기간 해당 렌터카를 단기 렌트하는 고객에게 이-피트(E-pit) 초고속 충전 비용을 지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PnC(Plug & Charge Technology)’는 충전 케이블을 꽂기만 하면 회원 인증부터 충전과 결제가 자동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도 소재 롯데렌터카에서 운영하는 PnC 적용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코나 일렉트릭, 기아 EV6, EV9, 니로 EV, 제네시스 GV60, G80 전동화 모델, GV70 전동화 모델 9종이다.

대상 렌터카를 단기 렌트한 고객이 제주도 이-피트 충전소 내 260kW급 충전기에서 초고속 충전을 할 경우 자동차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 비용이 전액 지원된다.

고객은 충전기 화면의 ‘PnC 충전’ 버튼을 선택해 별도 인증 및 결제 과정 없이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이-피트는 국내에서 가장 빠른 충전 속도를 제공하는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서비스이며, 18분 만에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5의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단, 충전 속도는 외기 온도 및 배터리 온도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현대차그룹은 제주도에서 새빌 이-피트(제주시 애월읍), 하귀 하나로마트 이-피트(제주시 애월읍), 동쪽송당 이-피트(제주시 구좌읍) 3개소에서 이-피트 충전기 16기를 운영 중이고, 현재 국내에서 운영하는 286기의 이-피트 충전기를 2025년 500기까지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단기 렌터카 고객 대상의 이번 이벤트를 시작으로 향후 차량 공유 서비스, 물류 차량 등 법인 전기차 고객께도 혜택을 드리도록 준비 중”이라며, “더 많은 고객이 E-pit 초고속 충전으로 편리하고 새로운 전기차 이용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