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관리 효율성과 직원 만족도 높인 ‘쏘카 비즈니스’ 선보여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쏘카가 기존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확대를 위해 관리 효율성과 직원 만족도를 더 높인 ‘쏘카 비즈니스’를 선보이고 업무용 차량 이용문화 혁신에 나선다.

쏘카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에는 현재 대기업부터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 국내 1.7만 여개의 기업이 가입해 새로운 업무용 차량의 이용 패턴을 만들고 이를 통한 사회 경제적 효과 창출에 함께하고 있다.

실제 이들은 업무용 차량을 카셰어링으로 전환하면서 최대 30~50%의 비용을 절감, 이를 신산업 발굴 및 R&D에 대한 투자 및 직원 복지 등에 활용하고 있다.

‘쏘카 비즈니스’는 법인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차량 이용 관리 및 비용 감축을 실현해준다. 업무용 차량 운영은 차량 유지 관리비나 감가 상각비 등 고정 비용 부담이 큰 지출 항목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러나 쏘카를 활용하면 쏘카앱을 통해 임직원이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시간만큼 요금을 내고 차를 이용하기 때문에 법인이 직접 차량을 소유하거나 유지 관리할 필요가 없다.

또한 차량 배치 및 공급의 불균형(차키 및 부서별 배차 관리) 등으로 발생하는 비효율로부터도 자유롭다.

임직원들은 좀 더 효율적이고 편리한 업무상 이동이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전국 4,000여 개의 쏘카존에서 1만2000여 대의 다양한 쏘카 차량을 필요에 따라 상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전국 67개 시군의 KTX, 기차, 버스터미널, 공항 등 주요 거점 및 교통편의시설과 연계된 250여 개의 쏘카존 이용이 가능해 장거리 출장 시 좀 더 합리적인 비용으로 신속하게 도심 업무지로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쏘카앱을 통한 차량 이용 및 스마트키 조작, 주행요금 정산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매번 차량키를 분출 받거나 운행일지 작성 및 하이패스, 주유비 등의 번거로운 영수증 처리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다.

‘쏘카 비즈니스’는 기업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요금제와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카드, 세금계산서, 후불정산 등 결제방식을 다양화하고, 스탠다드, 프리미엄 등 업종, 규모, 업무차량 이용패턴 등에 맞는 합리적인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맞춤형 업무용 카셰어링도 가능해졌다.

올해 9월까지 쏘카 비즈니스 회원에게는 프리미엄 월 정액 요금을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쏘카 김남희 신규사업본부장은 “쏘카 비즈니스는 업무용 차량 운영과 관련된 기업들의 고민을 해결함과 동시에 업무 이동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쏘카는 개인과 기업 모두 차량 소유 없이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자유롭고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한 공유 이동의 시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쏘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