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비즈니스, 월 이용건수 연평균 120% 고속 성장 중… 직장인 업무 이동 문화 혁신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쏘카의 법인 전용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가 연평균 이용건수 120%을 기록하는 등 직장인들의 업무 이동 문화를 빠르게 혁신해 나가고 있다.

‘쏘카 비즈니스’는 법인 회원으로 가입한 기업의 임직원 또는 쏘카앱에 법인카드를 등록한 개인이 업무상 이동이 필요할 때 언제 어디서든 쏘카 공유차량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법인 전용 카셰어링 서비스다.

쏘카 개인 회원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회사에서 차가 필요할 때 전국 4000여 개 쏘카존에서 1만2000여대의 다양한 쏘카 차량(50여 종)을 모바일 앱을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최근 3년간 ‘쏘카 비즈니스’ 월 이용건수는 연평균 120% 이상 고속성장 중이며, 지난 달에는 월 법인 이용건수 1만4000건을 돌파했다.

개인에 이어 법인 카셰어링 이용건수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쏘카 법인회원의 연령 분포도 점점 넓어지고 있다.

30대 이상이 80%에 달하며, 이 가운데 40대와 50대의 비중이 30%가 넘는 점도 눈에 띈다.

이는 신입사원부터 임원들까지 회사 임직원 누구나 법인 차량 대신 편리하고 효율적인 쏘카 공유차량을 비즈니스용으로 사용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쏘카 비즈니스’는 쏘카 개인 회원 대상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전국 모든 쏘카존에 있는 쏘카 차량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도심 외근뿐만 아니라 장거리 및 지방 출장, 현장 출퇴근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실제 쏘카 법인 회원 이용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외근 60%, 출장 23%, 출퇴근 14% 등 다양한 형태의 업무상 이동에 쏘카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67개 시군의 KTX, 기차역, 버스터미널, 공항과 연계된 252개의 쏘카존에서 총 2,000여 대의 차량을 이용할 수 있어 지방 출장 시 편하게 쏘카로 환승 할 수 있다.

쏘카 김남희 신규사업본부장은 “쏘카 비즈니스는 업무 이동 문화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쏘카 비즈니스와 함께하는 기업, 기관, 임직원들과 함께 차량 소유 없이도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고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한 시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도 말했다.

한편, 쏘카는 앞으로도 기업, 지자체 등과의 협업 및 서비스를 통해 차량 공유가 사회 전반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동의 문화와 습관을 바꿔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쏘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