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카닷컴, 하이브리드 9종 잔존가치 분석 결과 공개…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1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이브리드(HEV) 모델 9종의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엔카닷컴 빅데이터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모델은 매해 꾸준히 등록대수가 높아졌으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새 등록대수는 약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토교통부 기준 지난해 하이브리드 모델의 신규 등록은 총 67만4461대로 2019년 대비 33%가 증가한 것을 감안할 때 올해 하이브리드 중고차 증가율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식 주행거리 4만km 이하의 무사고 차량을 기준으로 현대 신형 그랜저 IG 하이브리드,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아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 2세대,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 7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10세대, 토요타 프리우스 4세대, 캠리 하이브리드 총 9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평균 78.01%의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높은 잔존가치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지속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순수전기차에 비해 충전 걱정이 없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중고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현실적 대안으로 평가 받았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국산차, 수입차를 통틀어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90.46%)’로 나타났다.

현대 신형 그랜저 IG 하이브리드(86.81%)가 2위, 뒤를 이어 기아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82.02%),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79.88%), 기아 더 뉴 K5 하이브리드 2세대(77.11%) 순이었다.

고급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평가 받는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는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함께 2019년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로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 내에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모델이다.

특히, 이 달 사전계약에 돌입한 K7의 후속 모델인 K8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상반기 내 투입 예정임에도 불구하고, K7 하이브리드의 감가율이 낮아 눈에 띄었다.

수입차의 경우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렉서스 ES300h가 75.67%로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2위와 3위는 각각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71.97%),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71.17%)로 근소한 차이로 비슷한 잔존가치를 형성 했으며, 프리우스 4세대의 잔존가치는 67.01% 로 나타났다.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친환경차를 선호하는 분위기와 높은 연비에 따른 경제성, 성능 만족도 등의 요인으로 하이브리드 중고차에 대한 관심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에도 제조사들의 하이브리드 모델 확대가 이어지면서 중고차 거래도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엔카닷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