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환경공단 시행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제’ 동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환경공단이 시행하는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제’에 동참, 그린카의 전기차를 대여하는 고객에게 최대 7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제’는 탄소중립 생활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일상생활에서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실천하는 경우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주는 제도로 2022년 1월부터 환경공단이 주관하고 있다.

포인트 적립 방법은 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누리집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한 후 그린카 앱에서 전기차를 대여하는 고객에게는 1km 주행 거리당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 100점이 지급된다.

그린카와 같은 무공해 차량 이용을 비롯해 종이영수증 대신 전자영수증을 발급받는 등 일상생활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하면 현금이나 신용카드사 포인트 등 두 가지 중 이용자가 선택한 지급 수단으로 1인당 연간 최대 7만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그린카는 올해 하반기 친환경 자동차 250대를 추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어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제도 활성화와 함께 친환경 카셰어링 기업으로서의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경봉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차 이용을 장려하고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며, “그린카는 앞으로도 저탄소 실현 기업으로서 책무를 다하기 위해 내연기관 차량의 비율을 조정하고 친환경 차량의 비율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참고로 그린카의 친환경 전기차를 대여했을 시의 탄소 절감 효과에 대해 환산해 보자면, 내연기관의 차량의 1km당 탄소 배출량은 148g(*서울 연구원 2018)이며 전기차를 이용할 경우 1km당 탄소 배출량은 86g정도로 약 60g이 줄어든다.

이를 2022년 1월부터 5월까지 그린카 전기차를 이용한 고객들의 누적 주행거리인 12만9951km로 따지면 7.7톤의 탄소 배출을 절감한 것으로, 30년생 소나무를 약 1,180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금번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제도가 그린카 고객들의 생활 속의 탄소 배출 절감 노력이 환경에도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그린카는 지난해 카셰어링 업계 처음으로 전기차 아이오닉5, 올해에 디 올 뉴 니로 하이브리드 등을 도입한 바 있으며, 현재 전체 차량 중 친환경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25% 이상 달한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