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소비자 니즈 충족 위해 ‘키너지 EV’ 규격 확대 출시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국내 시장에 전기차 전용 타이어 ‘키너지 EV’의 규격을 확대해 출시했다.

한국타이어는 변화하는 전기차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키너지 EV(Kinergy AS ev)’의 규격을 기존 16인치와 17인치에서 18인치와 19인치까지 추가해 선보인다.

이는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다양한 세그먼트의 전기차가 지속해서 출시되는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며, 이번 규격 확대로 ‘키너지 EV’는 16인치에서 19인치까지 라인업을 갖춰 다양한 전기차 모델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2018년 9월 처음 출시한 ‘키너지 EV’는 전기차 주행에 최적화된 초저소음 환경 구현은 물론 최상의 주행성능과 편안한 승차감 등을 갖춘 하이테크 기술력을 집약한 상품이다.

또한, 저소음 주행 환경을 위해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발생하는 소음을 줄여 정숙성을 극대화했고, 최적의 피치 배열을 통해 주행 시 발생하는 특정 주파수의 소음을 억제시키는 등 다양한 소음 저감 기술이 적용됐다.

‘키너지 EV’는 전자회로 기판을 형상화한 블록 디자인 패턴으로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최고의 드라이빙을 선사한다.

또한, 한층 향상된 내마모 성능을 위해 특화된 새로운 원재료 사용과 최적의 배합 기술을 통해 분산도가 증가된 실리카 보강재로 마모 정도를 최소화 했다.

이외에도 타이어 바닥면(트레드)에 높은 접지력을 바탕으로 전기모터의 고출력과 강력한 초기 가속력을 손실 없이 노면에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키너지 EV’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유수의 전기차 프로젝트에도 함께하며 전기차 전용 타이어로의 위용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7월 13일 시작한 폭스바겐의 ‘ID.4 미국 투어’ 프로젝트 자동차에 장착되며, 10월까지 버지니아 주를 시작으로 미국 48개 주를 누비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