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기아 EV6에 19인치 ‘공명음 저감 타이어’ 2종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가 기아 EV6에 타이어 공명 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인 ‘공명음 저감 타이어’를 공급한다.

‘EV6’는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로 완성된 기아 최초의 전용전기차이다.

또한, 1회 충전시 최대주행 가능거리가 475km에 달할 만큼 긴 주행거리 능력, 100km/h에 3.5초 만에 도달하는 강력한 성능, 18분 만에 최대 80%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빠른 충전 능력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모던하고 감각적인 외장·내장 디자인을 갖춘 스마트 모빌리티의 대표 제품으로 꼽힌다.

EV6에는 금호타이어의 올-시즌 ‘크루젠 HP71’과 ‘엑스타 PS71’ 2개 제품(235/55R 19)이 공급되며, 모두 금호타이어의 흡음기술이 적용된 공명음 저감 타이어이다.

금호타이어의 공급 제품은 낮은 회전저항, 내마모성, 높은 구동력 등 전기차 전용 타이어로서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타이어 내부에 폴리우레탄 폼 재질의 흡음재를 부착해 타이어 바닥면과 도로 노면이 접촉하면서 타이어 내부 공기 진동으로 발생하는 소음(공명음)을 감소시킨 저소음 타이어이다.

금호타이어는 공명음 감소 효과 극대화를 위해 흡음재 형상 및 재질을 최적화한 ‘K-사일런트 시스템’ 기술을 적용했는데 타이어에 부착하는 흡음재의 디자인, 면적, 폭 넓이 등을 감안한 형상 설계가 이 기술의 핵심이다.

금호타이어는 2014년 ‘K-사일런트 시스템’을 개발해 흡음재의 형상과 재질에 대한 국내 및 해외 특허 등록을 마친 상태이다.

김인수 OE영업담당 상무는 “기아의 첫 순수 전기차인 EV6에 금호타이어의 독자적인 기술인 ‘K-사일런트 시스템’을 적용한 공명음 저감 타이어를 납품하게 되어 지속가능 모빌리티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게 되었다”며, “금호타이어의 비전이 ‘Your smart mobility partner’를 지향하듯이 완성차의 빠른 미래차 전환에 맞춰 차별화된 기술 및 제품 개발을 통해 함께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현대자동차의 ‘스타리아’에 포트란 KC53을 2개 규격(17, 18인치)에 공급 중으로 해당 제품은 자동차 사용 조건에 맞게 마모 성능과 타이어 내구성에 특화됐으며, 높은 주행안정성을 제공한다.

또한, 기아 EV6와 현대 스타리아에 공급하는 OE용 타이어 동일 제품을 전국 금호타이어 유통망에서도 판매 계획이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