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혁신적인 자동차 디스플레이 기술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 개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콘티넨탈이 자동차에 표시되는 정보가 개인에게 보이도록 하는 프라이빗 모드와 탑승자 모두에게 보이는 전체 모드로 전환 가능한 혁신적인 자동차 디스플레이 기술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

주로 탑승자를 위해 제공되었던 기존의 디스플레이는 프라이빗 모드로의 전환이 유연하지 않았다.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로 불리는 콘티넨탈의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은 조수석 탑승자가 운전자의 주의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비디오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같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교통 상황이 허용될 경우 선택적 디스플레이 전환을 통해 모든 자동차 탑승자들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시청할 수도 있다.

콘티넨탈 UX 사업본부 총괄 필립 본 히르쉬하이트는 “요즘의 자동차는 점점 운전자와 탑승자를 위한 바퀴 달린 스마트폰으로 변모하고 있는 반면, 운전자의 주의 분산은 여전히 교통사고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며, “우리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통해 운전자의 주의산만을 최소화하는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 경험은 미래 모빌리티에 있어 핵심적인 차별화 요소이자 게임 체인저가 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점은 조수석 탑승자에게도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옵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개인 정보 보호 기능은 이전부터 노트북 디스플레이에서 사용되어 왔지만, 자동차 분야에서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콘티넨탈은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 과정에서 차량 환경의 특수한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하는 동시에 방출되는 빛의 1% 미만만 운전자에게 도달하는 방식의 프라이버시 모드 조명을 결합하는 데 최초로 성공했다.

이로써 사용자의 콘텐츠가 다른 사람에게 보이지 않아 운전자의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으면서도 고화질 이미지를 디스플레이 할 수 있다.

프라이버시 기능을 통해 디스플레이가 조수석 또는 모든 탑승자가 볼 수 있는 모드로 전환될 수 있다.

콘티넨탈 디스플레이 솔루션 제품 담당 카이 호만은 “콘티넨탈의 후면 조사 기능 및 플라스틱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 덕분에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에는 자체 개발 및 생산한 여러 핵심부품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우리는 대비, 조도 및 이미지 균등성 측면에서 제조업체와 사용자의 품질 요구사항을 최고 수준으로 충족시킬 수 있게 되었다”며, “이와 함께, 시장 출시 전까지 에너지 효율성을 계속 높여 기술을 더욱 지속 가능하게 만들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콘티넨탈의 새로운 ‘스위처블 프라이버시 디스플레이’는 2024년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