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임직원 100여명 독서취약계층 아동 위한 ‘목소리 기부’ 봉사 나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의 임직원 100여명이 독서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목소리 기부’ 봉사에 나섰다.

이번 봉사활동은 한국타이어 임직원들이 동화책 녹음에 직접 참여해 시각장애, 무연고가정 등 독서에 익숙하지 않은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언어 능력 향상과 정서적 교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학습 공백이 발생하기 쉬운 취약계층 아동에게 학습 환경을 지원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목소리 재능 기부에는 한국타이어 본사 테크노플렉스에서 근무하는 1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7월 15일과 29일, 8월 5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자몽 미디어센터에서 세 차례 녹음을 마쳤으며, 8월 19일에 4번째 녹음이 예정되어 있다.

완성된 오디오북은 시각장애인복지시설, 장애아동거주시설, 특수학교 등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