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앤컴퍼니, 사랑의열매에 취약계층 지원 위한 이웃사랑 성금 7억5000만원 기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의 사업형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에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이웃사랑 성금 7억5000만 원을 기탁했다.

한국앤컴퍼니는 2003년부터 사랑의열매에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이날 전달한 성금 7억5000만 원을 포함 누적 약 136억 원을 기부했다.

전달된 성금은 서울지역(서울 사랑의열매), 대전지역(대전 사랑의열매), 충남지역(충남 사랑의열매) 등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성금 전달에 앞선 12월 16일에는 20년간 국내 나눔문화 확산 및 기부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관 ‘제9회 사랑의열매 대상’ 기부 분야 ‘행복장’을 수상했다.

한국앤컴퍼니그룹은 지역사회 내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후원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강원·경북 지역 산불 피해 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억 원을 전달했으며, 2012년부터 매년 대전·전북 지역의 저소득층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전동이동보조기기 배터리 나눔 활동을 이어오며 이동약자의 이동 편의를 지원하고 있다.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한국타이어는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Driving)’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Mobility)’과 연계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사랑의열매, 사단법인 한국생활안전연합과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며 교통안전 교육 및 스쿨존 환경 개선 등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 8월에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전교통문화연수원에 ‘드라이빙 스쿨’을 오픈해 교통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며 교통안전 인식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

더불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지역사회 밀착형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우리들의 숲 조성’, ‘목소리 기부’에 이어 임직원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전개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나눔과 상생의 가치를 실천하는 건전한 기업문화를 만들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앤컴퍼니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