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한국타이어, ‘사내 커뮤니케이션용 캐릭터 산학 협력 프로젝트’ 시상식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는 3월 15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테크노플렉스에서 한국디자인진흥원과 함께 진행한 ‘사내 커뮤니케이션용 캐릭터 산학 협력 프로젝트’의 시상식을 갖고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코리아디자인멤버십 플러스(KDM+)’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KDM+’는 국내 유수 기업과의 산학 협력을 통해 실무 디자이너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한국타이어는 2021년부터 한국디자인진흥원과 디자인 전공 학생들에게 다양한 실무 경험 기회를 제공하며, 혁신과 창의성을 함양한 디자이너로서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프로젝트에 참가한 디자인 전공 학생 19명을 대상으로 구성원 스스로가 능동적이고 자율적인 혁신 주체가 되는 고유의 기업문화 ‘프로액티브 컬처(Proactive Culture)’ 기반의 ‘프로액티브하게 일하는 법’을 상징하고 이를 전 임직원이 공감하며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는 사내 커뮤니케이션 전용 캐릭터에 대한 디자인과 네이밍을 과제로 부여했다.

한국타이어의 현업 디자이너들은 1월 30일부터 약 5주간 총 12개 조(개인 8조, 팀 4조)를 구성한 학생들에게 적극적인 피드백과 멘토링을 제공하며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함께 발현시켰다.

이를 통해, 한국타이어는 기업문화를 상징하는 다양한 캐릭터 디자인을 발굴하고 참가 학생들은 한국타이어의 디자인 자산을 활용해 실무 역량을 쌓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3월 15일 한국타이어 본사 ‘테크노플렉스’에서 최종 발표와 시상을 진행하며 마무리됐다.

대상의 영광은 부산 디자인 진흥원의 변종현 학생과 광주 디자인 진흥원의 류현서 학생이 차지했다. 이들은 한국타이어 심볼 형상의 헤어스타일과 타이어 형상의 전용 고글을 착용한 열정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강원 디자인 진흥원의 서반석 학생이 한국타이어의 심볼과 우주복을 소재로 참신한 캐릭터를 창조해 2등인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외에도 3개 팀이 창의적인 디자인 성과물을 제안해 우수상을 수상했다. 해당 수상작들은 한국타이어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와 올해 진행된 ‘KDM+’를 통해 확보한 예비 디자이너들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디자인 혁신을 이어나가며 디자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