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신항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6개 작업장 및 고객전용 휴게실 마련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이사 카이 파름)이 국내 물동량의 70%를 차지하는 세계 5위 항만인 부산 신항에 위치한 ‘신항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 지난 22일 개관식을 진행했다.

2013년 서비스를 시작한 ‘스카니아 신항 서비스센터’는 부산 신항 지역의 스카니아 차량 및 정비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고, 서비스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했다.

‘스카니아 신항 서비스센터’는 대지면적 3400㎡, 건물면적 915㎡ 규모의 스카니아 글로벌 표준에 따른 유럽형 서비스센터로 다시 태어난 ‘스카니아 신항 서비스센터’는 6개의 작업장을 갖췄으며, 구매상담부터 일반·사고 수리까지 아우르는 종합적인 프리미엄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정비를 기다리는 동안 충분히 쉴 수 있도록 고객전용 휴게실도 마련해 고객 편의성을 보다 높였다.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은 현재 22개의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 내에 3개의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해 총 25개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출 계획이다.

또한 2023년까지 서비스센터 수를 30개로 늘려 서비스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한국 지역 발전과 고용 창출에도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