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 ‘2020 품질혁신 결의대회’ 개최… ‘2022년까지 품질 결함 Zero’ 결의문 선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는 지난 15일 전라북도 군산 본사에서 고객만족도 제고를 위해 자동차 및 서비스 품질 강화를 다짐하는 ‘2020 품질혁신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 날 결의대회에는 대표이사를 비롯해 품질, 생산, 연구소, 구매, 출고센터, 서비스 본부 산하 임직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오는 2022년까지 신차 품질결함 제로(Zero)를 달성하겠다는 ‘IQ2200’ 목표를 선언하고, 구호제창과 ‘필드 품질문제 박살’ 퍼포먼스 등을 진행하며 품질 혁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졌다.

특히, 품질혁신(Innovation of Quality)의 약자를 딴 ‘IQ2200’ 선언을 통해 2022년까지 신차 출고 후 3개월 내 정비소에 입고하는 차량이 한 대도 없도록 초기 품질 강화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생산부터 AS까지 아우르는 전체 프로세스를 재점검하고, 단계별 평가 시스템 구축, 인재교육 강화 등 품질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방신 사장은 “이번 품질혁신 결의대회는 최상의 고객 만족 실현을 위해 타타대우상용차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 전 임직원들의 의지를 되새기는 자리”라며, “지속적인 품질 혁신과 강화를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성공을 돕는 최고의 트럭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타타대우상용차는 지난해 ‘인생트럭, 고객의 소리로 움직입니다’라는 슬로건 발표를 시작으로 고객만족도 제고와 실적개선을 위해 다양한 경영 혁신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고객과 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신차 출고 프로세스 개편’, ‘완성검사 합격기준 및 품질 검수 강화’ 등 고객들이 처음 자동차를 만나는 신차의 품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제공=타타대우상용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