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헤닉모터스, 주행거리&성능 강화한 배달 전용 전기 오토바이 ‘팩맨’ 공개… 9월 시제품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모헤닉모터스가 짧은 주행 거리, 부족한 성능 등을 큰 폭으로 강화한 배달 전용 전기 오토바이 ‘팩맨’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팩맨’에는 모헤닉모터스가 출원한 전기 오토바이 전용 플랫폼 특허가 적용돼 가벼운 무게로 더 많은 배터리 용량을 탑재할 수 있다.

모헤닉모터스의 플랫폼 특허는 기존 내연 기관 오토바이의 프레임 구조에서 벗어나 전기 오토바이 특성에 맞도록 부품 자유도와 공간 자유도를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특히, 이종 소재 접합 구조로 경량화, 강성, 지오메트리까지 같은 품질로 확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또한, 디자인 자유도가 높아져 내연 기관 오토바이와 전기 오토바이 구조의 디자인 차이가 없다는 한계를 벗어나 전기 오토바이 특성에 맞는 새로운 설계와 디자인 적용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모헤닉모터스가 선보이는 팩맨은 배달, 소화물 전용으로 설계돼 기존 내연 기관 오토바이와 차별성을 띤다.

현행법상 배달 오토바이에 장착된 배달통은 대부분 불법 부착물에 해당된다. 하지만 현실적 대안이 없어 실제 적발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는 언제든지 적발이 이뤄질 수 있어 개선이 절실한 부분이다.

모헤닉모터스의 배달 전용 상용 전기 오토바이 팩맨은 본체에 130리터의 대용량 적재함이 내장돼 불법 소지를 해소했으며, 적재함 내부 커스텀이 가능해 배달 용도에 맞게 디자인을 수정할 수 있다.

특히, 적재함 도어 부분에는 광고판이 설치돼 라이더의 추가 광고 수익에도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적재함은 옵션으로 냉·온장고를 추가할 수 있어 신선함이 필수인 배달 분야에서도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

팩맨은 오토바이 위치, 배달, 화물의 현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관제 시스템이 내장돼 있다.

모헤닉모터스 홍보 담당자는 “많은 배달 플랫폼이 이를 통해 고객 서비스와 배달 관리에 필요한 정보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팩맨의 예상 제원은 모터 최대 출력 6㎾, 배터리 용량 9㎾h, 등판능력 60% 이상, 최고 속도 86㎞/h, 1회 충전 실제 도심 주행 거리 200㎞다.

모헤닉모터스는 앞서 전기 오토바이 UB46E의 최고속 100㎞/h, 1회 충전 실 주행 거리 160㎞, 등판능력 65%, 제로50 3초를 실증한 바 있다.

현재 배달 오토바이는 하루 평균 150㎞에서 많을 때는 200㎞까지 운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부분의 전기 오토바이 주행 거리가 평균 50~60㎞에 불과해 문제가 돼 왔다.

이로 인해 업무 중 배터리를 교체하는 일도 잦고, 배터리 충전 인프라도 많지 않아 애로사항을 호소하고 있다.

팩맨은 온종일 배달 업무를 해도 부족하지 않은 주행 거리를 자랑하며, 퇴근 후 가정용 혹은 전기차 완속 충전기로 충전하면 다음 날 출근 시간 전까지 완충을 할 수 있다.

팩맨의 평균 완충 시간은 약 6~7시간 정도이며, 일반 전기차 완속 충전기로도 충전할 수 있는 OBC 시스템이 적용된 것도 장점이다.

모헤닉모터스는 올 9월 팩맨 시제품을 선보이고, 11월부터 실전에서 활용할 예정이다. 일반 판매를 하지 않으며, 유상 운송 보험을 포함해 대여 형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모헤닉모터스 담당자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팩맨을 전 세계 2000만대가 넘는 배달 오토바이 시장에 진출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모헤닉모터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