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차엑스포, 전기차 최대 시장 중국과 협력기반 확보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가 중국 미래차 정책 조율 컨퍼런스인 ‘2020 중국 전기차 100인회 컨퍼런스’를 통해 인민일보 자동차신문그룹과 전기자동차·자율주행차 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공동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또한, 중국전기차 100인회(ChianEV100)와도 업무협약을 체결,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시장인 중국과의 교류 확대와 함께 한중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 협력 기반을 확보해나가기로 했다.

김대환 이사장은 지난 10일 중국 북경 인민일보에서 양측 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닝 인민일보 중국자동차신문그룹 총경리와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양 측은 한‧중 전기자동차 교류 협력을 위해 3년 전 체결된 MOU가 종료됨에 따라 이번에 다시 추가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

신닝 총경리는 “중국 전기차 시장은 내년부터 정부 지원금이 없어짐에 따라 한국과의 교류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있으며,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순수 전기차 엑스포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내 80개 전기차·에너지 전시회를 주관하고 있는 인민일보 자동차신문그룹은 이날 MOU 체결에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서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중국지역 홍보 지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중 국 인센티브 투어 참관단 파견, 중국기업 전시회·기업 간 거래(B2B) 참가,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특별회원 참가 활동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어 양측은 매년 전기차 정책포럼 정례적 개최와 전기차 매거진을 비롯한 언론기사‧정보 공유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앞서 김대환 이사장은 지난해 12일 ‘2020 중국 전기차 100인회 컨퍼런스’ 개최지인 중국 북경 조어대에서 첸 마오린 중국전기차100인회 국제협력국장과도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에 따라 매년 1월(중국 베이징)‧5월(제주)에서 한중 전기차 정책포럼 교차 개최,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기간 중 전기차 배터리를 주제로 양측 산학연관 대표급 인사 4000명이 참여하는 ‘제1회 한중 전기차 정책포럼’ 개최와 장용웨이 중국전기차100인회 비서장 특별강연 진행,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기간 중 기업 간 거래 방문단 파견을 통한 한중 비즈니스 창출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중국전기차100인회는 시진핑 주석의 지시에 의해 중국의 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정책을 담당하는 공업정보화부, 교통운수부, 환경부, 재정부 등 6개 부처를 중심으로 관련 산학연관이 참여해 중국 미래차 정책을 조율하는 정책단체로서 매년 1월 북경 조어대에서 6개 부처장관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전기차100인회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당해 연도 미래차 정책 및 산학연관 공동대응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김대환 이사장은 “중국전기차100인회, 인민일보 자동차신문그룹과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전시‧컨퍼런스, 기업 간 거래, 인센티브 투어단 파견 등 핵심부분에 대한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국제전기차엑스포의 국제적 위상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