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엔페라 R-300 1R, 부스터 레이싱 김재우 예선 1위

[고카넷, 강원 인제=남태화 기자] 엔페라 R-300 클래스 1라운드 예선 결과 쌍용 티볼리로 출전한 김재우(부스터 레이싱)가 1위를 차지, 결승전 우승의 유리한 고지인 폴포지션을 확보했다.

14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A코스(1랩=2.577km)에서 진행된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은 오전부터 부스부슬 내리는 비로 인해 노면이 젖어 있는 상태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국내 유일의 RV 스프린트 레이스인 엔페라 R-300에는 기아 스포티지, 현대 투싼, 쌍용 코란도, 쌍용 티볼리 등 국내 RV 대표 모델이 참가해 경쟁을 펼쳤다.

5개 팀에서 11명의 드라이버가 참가해 진행된 예선은 타임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15분간 진행됐다.

노면이 젖어 있는 상황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치열한 기록 경쟁이 펼쳐진 결과 지난 시즌 엔페라 BK-원메이크 레이스 디펜딩 챔피언인 김재우가 1분13초904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시즌 종합 8위를 기록한 김태환(오버리미트, 스포티지R)이 0.316초 뒤진 1분14초220을 기록해 2위를 기록했으며, 쌍용 코란도로 출전한 정주섭(부스터 레이싱)이 3위를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문은일(파워클러스터 레이싱, 스포티지R)은 선전을 펼쳤으나 김재우보다 0.651초 뒤진 1분14초555를 기록해 4위를 기록했다.

엔페라 R-300 1라운드 결승전은 잠시 후 오후 1시 50분에 동일장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롤링 스타트 방식에 따라 20랩(51.540km) 주행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엔페라 R-300 결승전은 네이버 스포츠, 카카오 TV,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제공=코리아스피드레이싱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