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겸, ‘2021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 수상… 통산 3회로 역대 최다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김종겸이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손관수, KARA)가 실시한 ‘KARA PRIZE GIVING 2021’에서 ‘올해의 드라이버’로 선정, 1년 만에 대한민국 최고 레이서의 자리를 탈환했다.

‘KARA PRIZE GIVING 2021’은 KARA가 매년 개최하는 자동차경주 부문 최고 권위 시상식으로 한 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드라이버, 팀, 오피셜 등 부문별 대상을 수여하는 자리이며, KARA 공인으로 진행된 모든 대회에 대한 종합 시상도 함께 이루어진다.

‘올해의 드라이버’ 부문에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 슈퍼레이스)’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챔피언 김종겸, 종합 2위 최명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노동기(엑스타 레이싱)와 금호 GT1 챔피언 정경훈(서한GP), 이창욱(퍼플모터스포트), 김민상(마이더스레이싱) 6명이 후보에 올랐다.

쟁쟁한 후보들과의 경쟁 결과 1년 만에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챔피언을 탈환한 김종겸이 통산 3번째 챔피언을 기록으로 역대 최다 챔피언 타이기록을 달성하는 등의 업적에 힘입어 수상자 선정위원회로부터 좋은 점수를 획득해 ‘올해의 드라이버’로 최종 선정됐다.

2021 시즌 올해의 드라이버로 선정된 김종겸은 2018, 2019 시즌 연속으로 ‘올해의 드라이버’ 선정에 이어 통산 3번째 수상을 기록, 시상 제정 이후 역대 첫 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올해의 드라이버’에 이어 ‘올해의 레이싱팀’에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감독 평정호)가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으며,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에는 임민진(원레이싱)이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또한, ‘올해의 오피셜’ 부문에서는 CJ 슈퍼레이스와 현대 N 페스티벌에서 안전과 코스부위원장으로 활약했던 김상현씨가 수상했다.

이외에도 ‘올해의 기록상’은 공인대회 통산 100경기 참가 기록을 달성한 정의철이 수상, 통산 9번째로 센츄리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한편, 올해 시상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상황으로 수상자에 대한 발표 방식으로만 진행됐으며, 부문별 대상 수상자의 소감이 담긴 인터뷰와 각 공인대회 챔피언에 대한 소개를 다룬 영상은 12월 30일 대한자동차경주협회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