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3만여 관중 환호 속 개막전 종료… 디펜딩 챔피언 김종겸·정경훈 포디움 정상 올라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가 주최·주관하는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이 양일간 현장을 찾은 3만여 관중의 환호와 뜨거운 응원 속에 개최됐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경기 결과 슈퍼6000 클래스와 GT 클래스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과 정경훈(서한 GP)이 각각 우승을 차지, 포디움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또한, 타임트라이얼 방식으로 진행된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김문수(드림레이서)가 2시즌 연속 개막전 우승 주인공에 등극했으며, 한상규(V8)와 박성현(유로모터스포츠)이 각각 M 클래스와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개막전 우승 주인공에 등극했다.

4월 24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펼쳐진 대회 최상위 종목인 슈퍼6000 클래스 1라운드 결승에서는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김종겸이 21랩을 41분08초10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피니쉬 라인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김종겸은 폴 포지션에서 출발해 단 한 랩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시즌 개막전을 폴투윈으로 장식하며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이어 팀 동료인 조항우가 41분11초498을 기록하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한국타이어의 저력을 개막전부터 보여줬다.

3위에는 올 시즌 엑스타 레이싱으로 새롭게 팀을 옮긴 2002년생 이찬준이 41분15초433으로 오르며, 이번 시즌에도 활약을 예고했다.

금호 GT1 클래스 1라운드 결승에서는 4시즌 연속 챔피언 기록에 빛나는 정경훈이 베테랑답게 예선에서부터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고, 17랩을 38분40초65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 뒤를 이어 올 시즌 GT1 클래스에 데뷔한 김동은(원레이싱)이 38분43초853의 기록으로 피니쉬 라인을 통과해 2위를 차지했으며, 박규승(브랜뉴 레이싱)이 3위를 차지해 포디움 남은 한 자리에 올랐다.

캐딜락 CT4 클래스 결승에서는 김문수(드림레이서)가 베스트 랩타임 2분22초841로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개막전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유재형(드림레이서)이 2분23초534로 2위, 변정호(디에이 모터스)가 2분23초582로 3위를 기록해 함께 포디엄에 올랐다.

M클래스에서는 한상규(브이에잇)가 1위, 필킴이 2위, 김민현이 3위를 기록했고,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우승은 박성연(유로모터스포츠)이 차지했다. 뒤이어 김현준이 2위로 통과했고, 헨리가 3위로 남은 포디엄 한 자리에 오르며 1라운드를 장식했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3, 24일 양일간 공식 집계 결과 2만8226명의 관중이 입장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특히, 오랜 기간 모터스포츠를 기다린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로 팬들에게 다시 즐거움을 전했다.

한편,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전은 5월 21, 22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진행되며, 슈퍼6000 클래스의 경우 150km 내구레이스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