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CT4 클래스 2라운드 영암 KIC 개최… 김문수 개막전 이어 연속 우승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캐딜락코리아가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통해 진행하는 ‘캐딜락 CT4 클래스’ 2라운드 결승이 5월 22일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1랩=5.615km, KIC)에서 진행됐다.

올해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한 ‘캐딜락 CT4 클래스’는 캐딜락의 독보적인 퍼포먼스 세단 CT4를 구매한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원메이크 레이스(단일 차종 경주)’로 랩타임으로 순위를 가르는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캐딜락 CT4 클래스에 참가한 드라이버는 KIC를 찾은 관중들 앞에서 치열한 기록 경쟁을 펼쳤으며, 결승 주행에서 김문수(No.70, 드림레이서)가 개막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김문수는 첫 랩에서 2분 47초대 랩타임을 기록하며 1위에 올라선 이후 꾸준히 자신의 기록을 갈아치우고 1위를 이어갔다.

특히, 경기 종료 9분여를 남기고 2분 45초 978의 주행 랩타임을 기록하며 캐딜락 CT4 클래스 내 코스 레코드를 경신했다.

다만 공식 우승 랩타임은 지난 라운드 순위에 따라 부과되는 핸디캡 1초를 가산한 2분 46초 978로 기록됐다.

김문수는 “영암 서킷은 코스 구성이 다양하고 담력을 요하는 구간이 있어 개인적으로 어렵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좋은 기록을 위해서는 집중력을 최대로 높여야 했다”며, “시즌 시작 전 드라이빙 아카데미가 영암에서 진행되며 경험을 쌓았던 점이 좋은 기록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즌 중 시즌 챔피언을 확정하고자 하는 목표에 한층 가까워졌다”며, “다른 라운드도 잘 준비해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캐딜락 CT4 클래스는 6월 11일 인제 스피디움(나이트 레이스), 9월 20일 인제 스피디움, 10월 23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등 3번의 추가 라운드를 통해 시즌 챔피언이 결정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캐딜락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