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WRC 이탈리아 랠리서 시즌 첫 승 & 더블 포디움 달성… 제조사 부문 선두 추격 나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WRC 시즌 첫 승과 함께 더블 포디움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은 현지시간으로 6월 2일부터 5일까지 이탈리아 사르데냐에서 열린 ‘2022 월드랠리챔피언십(WRC)’ 5라운드에서 오트 타낙이 1위를 차지해 팀에 시즌 첫 승을 안긴데 이어 다니 소르도가 3위를 차지해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오트 타낙은 ‘i20 N 랠리1’ 경주차로 3시간10분59초의 기록을 달성, 2위와 1분이 넘는 압도적인 차이로 현대자동차에 시즌 첫 우승컵을 선물했다.

이번 우승으로 현대자동차는 역대 이탈리아 랠리에서 총 다섯 번의 우승컵(16년, 18~20년, 22년 우승)을 들어 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다니 소르도 역시 3위를 차지하며 팀 성적에 힘을 보탰으며, 더블 포디움을 달성한 현대 월드랠리팀은 제조사 부문에서 총 45점을 얻어내며 선두 도요타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이탈리아 랠리에서 오트 타낙은 드라이버 종합 순위 3위로 올라섰으며, 티에리 누빌은 리타이어로 선두권에서 멀어지며 대회를 다소 아쉽게 마무리했지만 드라이버 종합 순위 2위를 지키게 됐다.

WRC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로 포장도로에서부터 비포장도로, 눈길까지 각양각색의 환경에서 펼쳐지는 연간 경기결과를 토대로 제조사 및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이 결정된다.

올 시즌부터는 내연기관 기반이 아닌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신규 기술 규정이 적용됨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i20 N에 탑재된 4기통 1.6 가솔린 엔진에 100kW급 전동모터를 탑재한 ‘i20 N 랠리1’으로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올해 새롭게 선보인 ‘i20 N 랠리1’으로 우승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고성능·친환경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시즌 마지막까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 시즌 WRC는 총 13라운드로 구성되며, 다음 라운드는 현지시간으로 6월 23 ~ 26일 케냐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