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기후 변화 적극 대응 위해 트리플래닛과 함께 서울 청룡초 교실숲 조성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가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트리플래닛과 함께 서울 관악구 소재 청룡초등학교에 교실숲을 조성했다.

금호타이어는 총 21개의 학급에 각 26그루의 공기정화식물과 분갈이 키트를 제공한다.

특히, 나무를 심은 ‘스밈화분’은 공장에서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 자투리 원단과 재활용 페트병으로 제작, 이 프로그램의 친환경적 의미를 더욱 살렸다.

금호타이어의 교실숲 조성은 어린이 건강 보건, 정서 안정, 환경 인식 개선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생들은 3교시에 걸쳐 120분간 환경교육을 수강한다. 교육내용은 식물 양육 방법과 분갈이 방법에서부터 산불로 인한 숲 피해 복구에 관한 내용,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등 광범위한 환경지식을 다룬다.

참여 학생들은 교육을 듣고 난 후 자신이 담당하는 나무를 관리하고, 직접 식물 양육일기를 기록한다.

또한, 식물을 양육하며 생기는 궁금한 점은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통해 편리하게 문의할 수 있다.

올해 청룡초에 제공한 총 559그루의 나무는 1년에 84kg의 이산화탄소와 253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1,024kg의 산소를 증가시킴으로써 대기질 개선 효과를 낸다.

특히, 교실에 심은 나무들이 흡수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량은 승용차가 519km 거리를 주행할 때 발생하는 양이다.

또한, 교실숲 조성 프로그램과 연계해 올해 11월, 추가로 559그루의 나무를 강원지역 생태기능복원숲에 심을 예정이다.

강진구 경영지원팀장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환경, 교육 분야의 가치있는 사회공헌활동을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지난 7년간 이어온 환경분야 탄소저감활동은 금호타이어가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 임직원과 서울시민들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북한산, 인왕산에 ‘금호타이어 탄소상쇄 숲 조성활동’을 펼쳤다.

이 기간 동안 식재한 수목은 누적 1만9364주이며, 이 나무들은 향후 30년간 총 1,379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