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폭스바겐, 진화·혁신 통해 한 단계 성장한 ‘8세대 골프 GTI’ 국내 공식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12월 15일 핫해치의 대명사이자 진정한 퍼포먼스 아이콘으로 진화와 혁신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해 돌아온 ‘8세대 골프 GTI’를 국내 공식 출시,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

‘8세대 골프 GTI’는 터보차저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진화된 구동 시스템을 통해 컴팩트카에서 경험할 수 있는 최상의 다이내믹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1세대부터 축적된 골프 GTI의 퍼포먼스 노하우와 기술력은 세계적으로 GTI 팬덤을 형성함은 물론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보다 많은 대중에게 전파하며 진정한 퍼포먼스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다시 한 번 혁신을 거친 ‘신형 골프 GTI’는 가장 진화된 EA888 evo4 2.0 TSI 고성능 터보 차저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245마력의 최고출력과 37.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스포츠 주행에 최적화된 빠른 변속이 가능한 7단 DSG 변속기가 맞물려 운전자에게 역동적인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며, 경제성에 있어서 복합 연비 11.5(도심-10.1, 고속-13.9)km/ℓ을 이끌어 냈다.

신형 골프 GTI에는 전자식 주행 안정화 컨트롤(ESC),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 전자제어 유압식 프론트 디퍼렌셜 락(VAQ) 등을 통합 제어하는 ‘다이내믹 차체 제어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빠른 속도로 코너링 시 언더스티어가 발생하며 그립을 잃는 전륜 구동 차량의 전형적인 특성을 극복해 중립적인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접지력을 잃지 않고 커브를 빠져나갈 수 있다.

또한, 드라이빙 프로파일 셀렉션 기능과 연동된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의 세팅 시 정확하고 민첩한 차량 제어는 물론 편안한 장거리 주행도 가능하다.

‘신형 골프 GTI’에는 가변 스티어링 랙 앤 피니언 기어와 강력한 전동모터가 결합된 ‘프로그레시브 스티어링’이 적용돼 운전자에게 더욱 직관적인 조향을 가능케한다. 이를 통해 더욱 민첩하고 정밀한 차량 제어가 가능해져 차량의 퍼포먼스 레벨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향상됐다.

신형 골프 GTI는 핫해치의 날렵한 라인과 함께 GTI 본연의 DNA를 계승해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을 완성시켰다.

전면부는 신형 골프 GTI의 디자인 시그니처인 ‘허니컴 스타일 그릴 에어 인테이크’와 GTI만의 상징성을 드러내는 ‘GTI 전용 레드 스트립’, 그리고 ‘GTI 레드 크롬 레터링’이 더해져 골프 GTI의 존재감이 드러난다.

특히, ‘GTI 전용 레드 스트립’은 LED 헤드라이트에서 라디에이터 그릴을 거쳐 VW 뱃지로 이어지는 LED 라이트 스트립과 어우러져 폭스바겐만의 인상적인 라이팅 시그니처를 만들어낸다.

또한, 프론트 블랙 스포일러, 블랙 사이드 실, GTI 전용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와 어우러진 19인치 애들레이드 알로이 휠은 GTI의 스포티한 감성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이외에도 후면부에는 블랙 리어 디퓨저와 좌우로 배치된 크롬 트윈 테일 파이프가 적용돼 다이내믹한 인상을 더한다.

외관 컬러는 킹스 레드 메탈릭, 퓨어 화이트, 돌핀 그레이 메탈릭, 아틀란틱 블루 메탈릭, 딥 블랙 펄 이펙트 등 총 5가지 컬러 옵션을 제공한다.

실내 인테리어는 GTI만의 스포티한 감성을 자아내면서 한층 디지털화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한다.

특히, 토네이도 레드 라인 포인트가 더해진 비엔나 레더 프리미엄 스포츠 시트, 스티어링 휠에 적용된 GTI 엠블럼과 블랙 메탈 크롬 데코레이티브 트림, 그리고 심장이 뛰는 듯 붉은 색이 점멸하는 엔진 스타트 버튼은 GTI만의 스포티한 매력을 발산한다.

또한, 10.25 인치 고해상도 디지털 계기반 ‘디지털 콕핏 프로’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주행 속도, 연료 게이지 등 기본 정보와 함께 GTI 전용 그래픽이 구현되었으며, 스포츠 주행에 필요한 차량의 순간 출력, 엔진의 부스트 압력 등의 성능 정보와 랩 타이머 등을 제공한다.

10인치 ‘MIB3 디스커버 프로’에는 한국형 내비게이션과 보이스 컨트롤이 적용됐으며, 무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윈드실드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물론 직관적인 ‘터치식 조명제어 패널’이 적용돼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외에도 국내 고객들이 선호하는 앞좌석 통풍 시트, 앞·뒷좌석 열선 시트, 열선 및 패들 쉬프트 기능이 포함된 터치타입 가죽 멀티펑션 스포츠 스티어링 휠을 비롯해 3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뒷좌석 온도 조절 패널, 30가지 컬러의 앰비언트 라이트 등 편의 사양 또한 풍부하게 탑재됐다.

세대를 거듭할 때마다 혁신적인 진화를 이뤄온 골프답게 ‘신형 골프 GTI’ 역시 폭스바겐의 혁신적인 첨단 기술을 적용해 진일보한 가치와 제품 경험을 선사한다.

‘신형 골프 GTI’에는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위한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IQ.드라이브’가 적용됐으며, ‘전방추돌경고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 시스템’,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보행자 보호 시스템’, ‘후방 트래픽 경고 시스템 및 하차 경고 시스템’, ‘파크 파일럿’, ‘후방카메라’ 등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지능형 주차 보조 시스템인 ‘파크 어시스트‘가 탑재돼 운전자의 편의성이 대폭 향상됐다.

‘신형 골프 GTI’에는 가장 진화된 자동차 라이팅 기술 중 하나인 최첨단 인터랙티브 라이팅 시스템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해당 헤드램프는 좌우 헤드라이트 매트릭스 모듈 내 배치된 LED가 전방 카메라, GPS 신호, 조향 각도, 차량 속도 등을 종합해 주행 상황에 최적화된 빛으로 더 넓은 범위의 도로를 비춰준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다른 운전자의 시야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높은 야간 시인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주행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조명 활성화를 도와주는 ‘다이내믹 라이트 어시스트’, 코너링 시 차량 진행 방향에 따라 헤드라이트를 비춰주는 ‘다이내믹 코너링 라이트’가 적용됐으며, 전후방 ‘다이내믹 턴 시그널’로 골프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킨다.

폭스바겐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신형 골프 GTI’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3.5% 적용 기준으로 부가세 포함해 4509만3000원이다.

또한, ‘5년 또는 15만km 보증 연장 프로그램’과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차량 보험 수리 시 자기부담금을 총 5회까지 지원하는 ‘사고 수리 토탈케어 서비스(최초 1년, 주행거리 제한 없음, 사고 1회당 50만 원 한도)’를 제공해 자동차 유지 보수 비용의 부담까지 낮췄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