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시승기

[신차] 현대차, 상품성 강화한 부분변경 모델 ‘신형 아반떼 N’ 공식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7월 26일 N 브랜드 대표 모델인 아반떼 N의 부분변경 모델 ‘신형 아반떼 N’을 공식 출시하고, N 라인업을 강화한다.

‘신형 아반떼 N’은 지난 3월 출시한 부분변경 모델 ‘신형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이며, 4월에 열린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최초로 디자인이 공개돼 이목을 끈 바 있다.

‘신형 아반떼 N’은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 테마인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를 바탕으로 확대된 전·후면 범퍼, 19인치 전용 휠, 블랙 엠블럼 등 스포티한 디테일을 적용함으로써 역동적이고 공격적인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전면부는 기본차 대비 블랙 트림부를 확대하고 센터 크롬 가니쉬를 더해 한층 낮고 와이드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더욱 볼드해진 범퍼의 캐릭터와 예리하면서 입체적인 디자인의 헤드램프는 고성능의 공격적인 모습을 구현했다.

측면부에는 프론트부터 리어까지 N 전용 레드 스트립을 적용하고, 19인치 리볼버 타입의 알로이 휠을 신규로 탑재해 속도감 있고 강인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후면부는 범퍼 하단부에 투톤을 적용해 고성능차만의 스포티한 이미지를 부각했다.

‘신형 아반떼 N’은 2.0 가솔린 터보 플랫파워 엔진에 8단 습식 DCT를 적용해 280말겨의 최고출력과 4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할 경우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줘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일시적으로 향상시켜 준다.

여기에 고성능 특화 기능인 N 코너 카빙 디퍼렌셜(e-LSD, 전자식 차동제한장치),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을 기본 적용했다.

이외에도 DCT 모델의 경우 N 그린 쉬프트(NGS), N 파워 쉬프트(NPS), N 트랙 센스 쉬프트(NTS)까지 기본 사양으로 제공함으로써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신형 아반떼 N’은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편의사양을 갖춰 트랙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안전하고 즐겁게 주행할 수 있는 상품성을 갖췄다.

먼저 고강성 경량 차체, 뒷좌석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8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으며,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후측방 모니터(BVM),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빌트인 캠 등 주행 안전 및 주차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해 고객이 매 순간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안전 하차 경고(SEW),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주행 환경을 스스로 판단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해 사고를 막고 주행 편의를 높이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 N’을 선택한 고객의 자동차 생활이 더욱 풍족해지도록 애프터 블로우,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의 편의 기능을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 N’과 함께 ‘신형 아반떼’ 기본 모델에 N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차별화된 내·외장 디자인을 적용한 ‘신형 아반떼 N라인’을 공식 출시했다.

가솔린 엔진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N 라인을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에서도 추가 운영해 고객들이 다양한 파워트레인에서 고성능 디자인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 N 라인’ 외장과 내장에 N 라인 전용, 전·후면 범퍼, 18인치 알로이 휠 & 타이어, 립타입 리어 스포일러, 반펀칭 가죽 스티어링 휠, 기어 노브, 가죽 시트 등을 적용해 스포티한 감성을 세련되게 연출했다.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인 ‘신형 아반떼 N’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5.0% 적용 기준으로 3,352만 원이다.

또한, 신형 아반떼 N 라인은 1.6 가솔린 2,392만 원, 1.6 하이브리드 2,941만 원부터 시작된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제혜택 적용 전 가격이며, 환경 친화적 자동차 고시 완료 시점 이후 친환경차 세제혜택 반영 가격 공개 예정)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