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시승기

[신차] 현대차, 엔트리 트림 신설 등 상품성 강화한 ‘2024 코나 일렉트릭’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3월 4일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한 연식 변경 모델 ‘2024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현대차는 ‘2024 코나 일렉트릭’에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 운전석 전동 시트, 1열 통풍 시트, 2열 에어벤트 등 고객 선호 사양 위주로 구성한 엔트리 트림 ‘모던 플러스’를 신설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충전 로직 개선을 통해 급속충전(10%->80%) 시간이 43분에서 39분으로 단축돼 보다 빠른 충전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기본 모델에 N 라인 전용 전·후면 범퍼, N 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 사이드 스커트, 윙타입 스포일러,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등 전용 외장 디자인과 N 라인 전용 시트, 메탈 페달, 메탈 도어 스카프, 레드 컬러 포인트 등 전용 내장 디자인으로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한 N라인 모델을 신규 운영한다. 단, 롱레인지 모델 프리미엄 트림부터 선택이 가능하다.

‘2024 코나 일렉트릭’은 고객에게 보다 합리적인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가격을 인하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전기차 세제혜택 후 가격 기준으로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프리미엄 4,352만 원, 롱레인지 모델의 경우 모던 플러스 4,566만 원, 프리미엄 4,652만 원, 인스퍼레이션 4,992만 원이다. 단,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에 따라 실 구매가격은 더 낮아질 수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