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 첫 결실… 빈곤지역 학교·보건센터 자립운영 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차의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첫 결실을 맺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4일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건립한 첫 자립형 모델에 대한 지역사회 이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이양된 자립형 모델은 기아차가 지난 2012년 탄자니아 나카상궤에 건립한 중등학교와 말라위 살리마에 세운 보건센터 등이다.

기아차의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단순히 물질적인 지원을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빈곤지역의 복지와 경제가 살아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건립된 모든 시설과 프로그램은 5년 내에 지역사회의 사업 참여 및 자립 운영을 목표로 한다.

현재 아프리카 탄자니아, 말라위, 케냐, 모잠비크, 우간다, 에티오피아, 르완다 등 7개국 10개 지역에서 중등학교, 보건센터, 자동차정비훈련센터 등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이번 탄자니아 나카상궤와 말라위 살리마 두 지역의 자립형 모델 이양은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5년차를 맞은 기아차의 첫번째 성과물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비로소 첫번째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기아차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말라위 살리마에서 열린 ‘GLP보건센터’ 이양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강원화 기아대책 말라위 지부장, 데이비슨(Davison) 현지 협력NGO(Africa Child Mission) 부 이사장, 진대형 기아차 CSR경영팀 차장, 심와카(Simwaka) 살리마 도지사, 제푸탈라(Jeputala) 현지 지역단체(Mpatsa CCAP) 이사장.
(왼쪽부터) 비비 살리마(Bibi Salima) 대추장, 콴지(Kwanji) 지역추장, 진대형 기아차 CSR경영팀 차장, 칼롱가(Kalonga) 대추장, 데이비슨(Davison) 현지 협력NGO(Africa Child Mission) 부 이사장, 심와카(Simwaka) 살리마 도지사. 제푸탈라(Jeputala) 현지 지역단체(Mpatsa CCAP) 이사장, 은콤마(Nkhoma) 장로교장 총회장, 강원화 기아대책 말라위 지부장.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