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19 서울안전한마당’ 참가…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본격 가동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의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9일부터 3일간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 ‘2019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은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 기간 중 쉐보레-세이프키즈코리아 교통안전 체험교육부스 방문객들은 세이프키즈 안전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해 학습하는 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자동차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을 제공한다.

한국지엠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는 단순히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며, “올해에도 많은 방문객이 쉐보레 캠페인 부스에서 체험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세이프키즈코리아 송자 대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65%가 보행 중 발생하며, 이 중 약 10%가 차량의 출발 또는 후진 시 사각지대에 대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며, “쉐보레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교통안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오는 6월 한 달 동안 인천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0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해 서울 지역 내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11월에는 인천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